자유게시판


둘째 대학 면접보러 Galveston 에 왔다가 열대성 저기압으로 인해서 홍수가 발생했네요. 호텔까지 불과 2마일인데 앞의 트럭을 따라 가다가 마음을 접고 차를 돌려서 2시간 기다려서 들어 왔습니다. 같이 면접보러 온 다른 학생은 승용차라서 물이 들어가서 전손처리를 하고 부모가 달라스에서 학생을 데리러 온다네요. 전 차가 다행히 그래도 차고가 다소 높은 미니밴이라서 무사히 호텔까지 왔습니다. 영화에서만 보던 카누를 보고는 그냥 차를 돌렸습니다.

1569028453431.jpg

1569028471708.jpg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727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196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236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420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2741
28911 뭔가 보안의 문제? [3] 해색주 04.24 262
28910 [지름신고] 태블릿 질렀습니다. [17] 아람이아빠 04.23 336
28909 90년대생들이 몰려온다. [6] 해색주 04.23 298
28908 담배를 못끈어서 ㅡㅡ [19] file 바보준용군 04.18 380
28907 며칠 사이에 참 많은 일이 있었네요. [15] 해색주 04.17 360
28906 뭔가 한참 이상한 홈 네트워크 구성 [5] 낙하산 04.16 268
28905 아방이 타이어 교환하였습니다. [4] file 스파르타 04.13 262
28904 취미 생활 - 아두이노 다시 시작했습니다. [4] 해색주 04.12 268
28903 제가 지금까지 본 로맨틱 영화 중 최고라고 생각하는 영화와 영화음악입니다. [2] 별날다 04.12 251
28902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받고 왔습니다. [7] minkim 04.11 238
28901 스팀다리미가 고장나서 다리미 질렀는데 햄볶습니다 [14] file 바보준용군 04.09 260
28900 봉쇄는 5월 3일까지로 연장되고 재외국민 투표는 취소되고 [8] file 나도조국 04.09 246
28899 초등학교 4학년 때 친구를 만났습니다. [4] tntboom 04.08 268
28898 아이들의 재택교육 [6] 해색주 04.06 256
28897 여러분 축하드립니다 [10] file 바보준용군 04.04 362
28896 오랜만에 작업실 왔습니다. [10] file 스파르타 03.30 321
28895 40줄 넘어서 공부라... [12] 바보준용군 03.28 441
28894 인터넷 옮기기.. -_-; [14] 나도조국 03.28 279
28893 참 올해는 파도가 있습니다. [7] 해색주 03.27 232
28892 살아 있습니다 [16] file Lock3rz 03.26 256

오늘:
602
어제:
2,233
전체:
13,389,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