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참 빠르게 변하네요.

2019.09.22 22:18

해색주 조회:252

 회사에서 참 변화가 많습니다. 이런 변화가 있을 꺼라고 사람들에게 말했던 것이 2년도 안되었는데 계속해서 뭔가가 변하고 있고 사람들도 새로운 변화에 적응하려고 노력하고 있구요. 저도 변하려고 하는데 잘 되지 않네요. 사람들과 부딪히는 것은 싫은데 변화를 하려면 어쩔 수가 없고, 자신들의 방식만을 고수하려는 사람들을 설득하는 것도 한계가 있더군요.


 내일이면 다시 한 주의 시작입니다. 좀더 쉬고 싶은데, 휴가가 많지 않아서 계속 미루게만 되는군요. 그냥 하루 쉬면서 도서관에서 하루 종일 먹고 쉬고 그러면서 책도 보고 코딩도 하고 밀린 공부도 하면서 말이죠. 이 일을 계속해서 오래 하려면 중간 중간에 지식도 학습도 넣어줘야 하는데, 요즘에는 계속해서 빼서 쓰기만 한다는 느낌이 들어서 말이죠.


 좀더 공부를 해서 전체적인 그림도 그려야 하는데, 뭔가 충전되는 것 없어 하루하루 닥친 일들을 하고 주어진 일들을 하느라 정신이 없어요. 맑은 하늘님, 산신령님과 건대 입구에서 양꼬치에 맥주를 마시던 때가 떠오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727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196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236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420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2741
28911 뭔가 보안의 문제? [3] 해색주 04.24 262
28910 [지름신고] 태블릿 질렀습니다. [17] 아람이아빠 04.23 336
28909 90년대생들이 몰려온다. [6] 해색주 04.23 298
28908 담배를 못끈어서 ㅡㅡ [19] file 바보준용군 04.18 380
28907 며칠 사이에 참 많은 일이 있었네요. [15] 해색주 04.17 360
28906 뭔가 한참 이상한 홈 네트워크 구성 [5] 낙하산 04.16 268
28905 아방이 타이어 교환하였습니다. [4] file 스파르타 04.13 262
28904 취미 생활 - 아두이노 다시 시작했습니다. [4] 해색주 04.12 268
28903 제가 지금까지 본 로맨틱 영화 중 최고라고 생각하는 영화와 영화음악입니다. [2] 별날다 04.12 251
28902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받고 왔습니다. [7] minkim 04.11 238
28901 스팀다리미가 고장나서 다리미 질렀는데 햄볶습니다 [14] file 바보준용군 04.09 260
28900 봉쇄는 5월 3일까지로 연장되고 재외국민 투표는 취소되고 [8] file 나도조국 04.09 246
28899 초등학교 4학년 때 친구를 만났습니다. [4] tntboom 04.08 268
28898 아이들의 재택교육 [6] 해색주 04.06 256
28897 여러분 축하드립니다 [10] file 바보준용군 04.04 362
28896 오랜만에 작업실 왔습니다. [10] file 스파르타 03.30 321
28895 40줄 넘어서 공부라... [12] 바보준용군 03.28 441
28894 인터넷 옮기기.. -_-; [14] 나도조국 03.28 279
28893 참 올해는 파도가 있습니다. [7] 해색주 03.27 232
28892 살아 있습니다 [16] file Lock3rz 03.26 256

오늘:
711
어제:
2,233
전체:
13,389,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