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90년대생들이 몰려온다.

2020.04.23 01:05

해색주 조회:309

 요즘들어 화두가 되는 말입니다. 그리고 특히나 80년대 팀장들이 90년대생 사원/대리들과 부딪히기 시작하면서 쟁점화가 된게 이거죠. 사실, 제가 다니는 회사는 평균 연령이 40대 중반이어서 저도 아직 막내급입니다. T_T(좋은 건지 나쁜 건지) 어찌 되었거나 20대 직원들이 각 사무실마다 들어오면서 꼰대짓을 하는 70, 80년대생들이 나오게 됩니다. 이름하야 "라떼는 말이야."를 입에 달고 사는 사람들 말입니다.


 저는 회사 들어온지 3년되던해에 외국계 회사에 합병되면서 강제로 영어로 일하게 되었고 거의 3년은 군대보다 더 혹독하게 일했습니다. 프로젝트 하면서 새벽에 들어가기도 하고, 아예 회사에 숙식하면서 며칠을 집에 안들어가서 연상의 아내가 울면서 찾아오던 때도 있었죠. 가뜩이나 어수선한 회사에서 살아남으라고 선배는 저를 엄하게 교육하면서 정말 미친듯이 일하면서 건강을 해칠 정도였었죠. 지금 생각해 보면 지점으로 나갈 수도 있었고 다른 부서도 갈 수 있었는데 왜 그리 구박 받으면서 일했느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그때 시절이 조금은 창피하게 하도 거칠고 험하게 커서 후배에게는 그때 이야기도 하지 않고 그렇게 살라고 하지도 않습니다. 가급적 인간답게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서 커리어를 키울 수 있는데 왜 그렇게 해야 하는지 모르겠어서 말이죠. 물론 그렇게 일해서 승진하고 팀장까지 올라온 사람들도 있더군요. "라떼는 말이야"를 이야기 하는 80년대생 팀장과 90년대생 대리님들의 전쟁이 시작되는거죠. 저는, 그딴거 관심도 없고 일이나 제대로 해라 입니다.


 워낙에 고생하면서 올라왔더니 저는 지치도 않고 끊임없이 달려드는 캐릭터 좋아합니다. 이해가 안가신다면, 생계돌로 시작해서 정점을 찍고 멤버 하나를 잃어버린 "카라"를 생각하시면 됩니다. 얼마전에 우연히 유채영이라는 가수/영화배우 이야기를 읽어보다가 눈물이 핑 돌더군요. 실력도 있고 능력도 있고 노력도 했는데 좋아하는 노래에서는 운이 따르지 않아서 계속해서 사기 당하고 고생하고 그러면서도 놓지 않고 계속해서 고민하는 모습 말이죠.


 90년대생들에게 보이지 않는 것이 바로 "지치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달려드는 모습"입니다. 사실 70, 80년대생들은 어찌 되었거나 한국이 정말 잘나가고 한창 앞으로만 나가던 90년대를 겪었던 사람들입니다. 가장 개방적이고 모든 사람들이 희망적이고 공무원이나 의사를 시시하다고 생각하던 그런 시절 말입니다. 90년대생들은 외환위기, 신용위기, 서브프라임 사태를 겪은 친구들입니다. 그리고 이명박근혜 시절을 보냈던 사람들입니다. 그들에게 실패는 용납할 수 없는 것이니까 충분히 이해는 됩니다. 그러고 보니 제가 그렇게 조심조심 살아왔던 것 같습니다.


 유채영씨 사연을 읽다가 생각나서 글을 적어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862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305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355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539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3059
28940 영화 레버넌트를 봤습니다. [4] 최강산왕 06.08 284
28939 인터넷의 변화 [12] TX 06.04 402
28938 근황을 알리는 시 하나 써 봤네요. [11] 맑은샛별 06.04 264
28937 회사 건물에 확진자가 발생해서.. 재택근무중입니다. [13] 인규아빠 06.03 348
28936 하루 휴가, 자동차 서비스센터 와있습니다. [7] 해색주 06.03 267
28935 [지름] 메로나 구매했습니다. ( '') [10] 나도조국 06.03 285
28934 [데이터 주의] 올해 초 유럽 여행 사진 [10] file Lock3rz 05.31 261
28933 우리 동네 캣맘 근황-_- [23] 바보준용군 05.27 415
28932 [지름신고] 9만원의 행복 [13] file 바보준용군 05.26 365
28931 올림푸스가 영업종료라고 하네요. 디카의 추억을 떠올리며... [23] 수퍼소닉 05.22 368
28930 소하동에 유리갈러왔어요.. [6] file TX 05.21 260
28929 쌤x나이트 40% 할인쿠폰 [3] file 라끼루루 05.21 248
28928 자바를 하고있습니다. [3] 스파르타 05.19 251
28927 지르는 걸로 스트레스를 푸는 것 같습니다. [6] 해색주 05.17 264
28926 갖고 싶은걸 또 가졌습니다 [3] file 바보준용군 05.16 257
28925 전염병을 피해 신대륙으로 [4] 영진 05.16 238
28924 넷플릭스 '인간수업' 괜찮네요. [1] file 앙겔로스 05.16 198
28923 LTE 데이터 저렴하게 사용하는 방법 (추가) [20] 수퍼소닉 05.14 385
28922 요즘 시간이 많아서.. 잡담.. [12] 아람이아빠 05.09 300
28921 갖고싶은걸 가졌습니다 [8] file 바보준용군 05.08 330

오늘:
1,822
어제:
2,282
전체:
13,486,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