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인터넷의 변화

2020.06.04 21:21

TX 조회:408

삶과 지식을 기꺼이 털어놓던 예전의 인터넷이 아닌 것 같아요.
지식과 정보가 공유되던 곳엔 뻘글이 더 많고 조금이라도 도움되는 정보를 얻는곳이면 가짜 입소문을 만들려는 사람들이 존재하고.
인터넷 산업이 발전할 수록 커뮤니티는 폐쇄화 되네요(검색이 되지 않는 앱내 커뮤니티 활성화)
예전엔 노트북이나 카메라 사고싶으면 리뷰 검색하면 정성스런 리뷰가 공짜로 나왔죠.
이젠 유툽에서 봐야하니 광고에 내 시간을 지불하고 결론은 한눈에 안들어오구요.
모든 정보가 값을 쳐주는 곳-유투브-에 진열되다보니 문자나 사진으로는 정보를 얻기가 힘듭니다.
SNS도 초기엔 다른사람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었는데 이제 다들 안올리려 하고..
프라이버시측면에선 좋지만 다른사람의 삶을 볼 기회가 줄어드네요.
한때 유행했던 인싸 마케팅의 원인이랄까.

다른 사람 뭐 하고 사는지 모르니 소외감을 느끼는데 인싸는 이런걸 소비해 라고 속삭이는 거죠.
되려 진짜 오프라인으로 만난 사람들의 입에서 나오는 정보가 귀합니다.
넷플릭스 뭐볼지도 '넌 요즘 뭐보냐' 해서 추천하는걸 봐요.
사람들을 만나면 '요즘 사람들 뭐하고 사냐?' 하는 질문도 심심찮게 받습니다.
왜 나한테 물어보는거죠? 나도 모르는데.
ㅎㅎ 그런면에서 케퍽 글은 귀해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1027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439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490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68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3311
28863 언젠가 꼭 써보려고 했던 아버지와의 태국 여행기... [15] file 윤발이 07.09 350
28862 심심해서 써보는 저의 차박 세팅 [10] file 바보준용군 07.06 439
28861 잘 자고 일어나면 목이 로보트가 되어 있습니다...-_- [14] 엘레벨 07.05 357
28860 서피스고2를 들였습니다. [7] tntboom 07.05 298
28859 캠핑용 냉장고 [10] file 스파르타 07.05 376
28858 이런걸 구매했습니다. [7] file 스파르타 07.02 374
28857 Bitminter 가 문을 닫는 군요 [3] matsal 07.01 287
28856 서피스고2를 들이려고 합니다. [7] tntboom 06.30 318
28855 원노트... 느리네요... [6] 엘레벨 06.30 263
28854 비쥬얼 베이직. 아직도 할만 한가요? [7] 최강산왕 06.27 357
28853 여행은 돈안들이는게 최곱니다 (그러니까 질렀다는겁니다) [17] file 바보준용군 06.27 352
28852 자동차정기검사 교통안전공단 찾아보다가, 주정차문자알림 어플 찾았네요 [14] 맑은하늘 06.27 250
28851 SKT 2G를 종료한다는데 좋은 방법 있을까요? [19] 늘푸른나무 06.25 498
28850 애플의 신세기가 열리고 있습니다. [12] 해색주 06.24 369
28849 맥북 프로 2010 [16] 해색주 06.22 357
28848 늦은 지름 신고..간만에 여유로운 주말 아침..잡담.. [7] file 아람이아빠 06.21 267
28847 회사에서 일이 참 많네요. [5] 해색주 06.16 377
28846 사고 처리 했습니다 [12] 바보준용군 06.12 436
28845 순정내비 없고 올인원 안될때 이방법도 괜찮은거 같아요. [12] file 스파르타 06.11 388
28844 사고 났는데 빡칩니다 -_- [21] file 바보준용군 06.10 425

오늘:
2,173
어제:
2,149
전체:
13,569,9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