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참 올해는 파도가 있습니다.

2020.03.27 20:06

해색주 조회:237

 저는 한국에 있는 외국계 회사를 다니고 있는데, 신천지 31번으로 인해서 난리가 났던 때를 제외하고는 한국은 그나마 동아시아에서 안정권으로 생각됩니다. 한국은 그나마 다행인거고 지금 미국 본사가 문제가 심각해져서 대부분의 인원을 재택으로 돌리고 있습니다. 절대 필요 인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재택으로 들어가라고 본사에서 지침이 올정도로 상황이 심각하더군요. 지금 다른 나라들은 도시봉쇄(Lockdown) 우려로 인해서 카드명세서가 제때 배달되지 않을 때를 대비해서 전자 명세서 접근방법을 홍보할 준비를 할 정도입니다.


 저야 중요시스템 접근자라서 재택을 하지 않고 있는데, 한국 금감원의 "나몰라라." 규제로 인해서 당분간 이 상태는 계속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전화 및 비디오 회의가 일상이 되고, 사무실에서 전화기 말고 태블릿에 블루투스 이어폰 끼고 일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회사 전화기보다 앱이 더 감도가 좋더군요. 이 상태는 지속될 것으로 생각되고 규제만 어느 정도 해소된다면 장기적으로 재택근무 인원이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생각됩니다.


 남자들은 재택 기간이 늘어나자 면도를 안하고 있는 사진을 보내주더군요. 여자분들의 경우 씻고 화장하고 교통시간까지 고려하면 하루에 거의 몇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좋은 거라고 합니다. 물론 집에서 노트북이나 컴퓨터 자체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 경우에는 초기 투자비용이 좀 들기는 하겠지만 말이에요. 회사에서는 오전 재택하고 오후에는 휴가를 내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저는 회의가 자주 있어서 가급적 나오는 편인데, 요즘에는 주요 부서장들이 다 재택근무라서 비디오 회의로 급격히 대체되는 편이라서 나중에는 가능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각 나라들 반응이 한국은 좀 진정 국면에 있다고 하고, 미국은 상황이 많이 안좋은 것 같고 동남아는 아직 그나마 괜찮은 것 같더군요.


 문제는 일본인데, 지금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그동안 아베가 방치했던 바이러스들이 창궐할 것 같더군요. 보면 총리 부인부터 정부 지침을 안지키던데, 아무리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에 자신이 있어도 저거는 아니지 싶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대부분의 나라들이 부도지수를 높게 잡고 투자보다는 생존을 위해서 준비하는 편이라 어떻게 미래를 준비해야 할지 고민입니다. 주변에 주식 들어갔다가 얼마전 주가지수 1400까지 떨어져서 한동안 난리였다고 이번주에는 좀 잠잠하더군요.


 KPUG 회원 모두 건강히 지내시고 나중에 번개에서 뵈어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862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305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355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539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3059
28920 저의 요즘 상황입니다. [17] file 별날다 05.06 347
28919 LTE 데이터 많이 사용하는 것 때문에 조금이라도 아껴보려고 이것저것 고려 중입니다. [4] 수퍼소닉 05.06 293
28918 아이패드 프로2세대(10.5인치, 256GB)를 구매했습니다. [9] 해색주 05.04 301
28917 택배 스미싱 주의 하셔야 겠네요 [5] file 바보준용군 05.04 244
28916 얼굴 보는게 다르네요. [4] 해색주 04.30 323
28915 기업용, 관공서용으로도 사용 가능한 소프트웨어 몇 가지 [13] 수퍼소닉 04.29 528
28914 백만년만에 방정리좀 했습니다 [3] file 바보준용군 04.28 308
28913 한컴 오피스 2018이 15900원이라길래... [22] 수퍼소닉 04.27 928
28912 작은 것도 힘이 되네요! [4] file minkim 04.24 335
28911 뭔가 보안의 문제? [3] 해색주 04.24 267
28910 [지름신고] 태블릿 질렀습니다. [17] 아람이아빠 04.23 356
28909 90년대생들이 몰려온다. [6] 해색주 04.23 309
28908 담배를 못끈어서 ㅡㅡ [19] file 바보준용군 04.18 391
28907 며칠 사이에 참 많은 일이 있었네요. [15] 해색주 04.17 366
28906 뭔가 한참 이상한 홈 네트워크 구성 [5] 낙하산 04.16 272
28905 아방이 타이어 교환하였습니다. [4] file 스파르타 04.13 267
28904 취미 생활 - 아두이노 다시 시작했습니다. [4] 해색주 04.12 272
28903 제가 지금까지 본 로맨틱 영화 중 최고라고 생각하는 영화와 영화음악입니다. [2] 별날다 04.12 258
28902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받고 왔습니다. [7] minkim 04.11 240
28901 스팀다리미가 고장나서 다리미 질렀는데 햄볶습니다 [14] file 바보준용군 04.09 266

오늘:
1,815
어제:
2,282
전체:
13,486,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