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해색주 근황

2021.11.22 01:51

해색주 조회:314

 회사 글로벌 전략으로 시장 철수가 결정되었고 저는 고민끝에 퇴사를 결정해서 현재 열심히 구직중입니다. 코로나 영향인지 현재 구직이 아주 어렵습니다. 그래도 요즘 각광을 받는 데이터 분석 분야라서 지원할 곳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며 열심히 원서를 내고 떨어지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면접을 보기 위해서는 사전 전화 면접도 해야 하고 HR 사전 인터뷰도 해야 하고 코딩 테스트도 통과해야 합니다. 예전과 달리 기술적인 부분을 많이 강조하기 때문에 공부하던 방송대 학기는 거의 포기한 상태에서 열심히 면접 및 테스트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몇 년동안 해왔던 KPUG도 조만간 그만둬야 할 것 같습니다. 당장 제가 여유가 없고 제가 다니는 은행 계좌로 KPUG 운영자금이 입금되어 있는데, 회사 철수 때문에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할 것 같습니다. 혹시 KPUG 회계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제게 알려주세요.


 올해에 첫째가 수능을 보고 다음주까지 수시 면접을 다니고 있습니다. 정말 요즘 느끼는 것은 돈을 많이 벌지 않으면 사교육 때문에 정말 살수가 없겠다는 것이에요. 그렇다고 안보내면 남들과 경쟁하기가 쉽지를 않으니 말이죠. 셋째는 축구 한다고 해서 요즘 진로 상담을 받으러 다니고 있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돈이 있어야만 모든 것이 가능하더군요. 얼른 재취업을 해야 저녀석들 해보고 싶다는 것을 시켜줄 수 있는데, 얼른 정신 차리고 살아야겠다는 생각 뿐입니다.


 다음주에는 면접이 하나 잡혀 있어서 양복도 새로 맞추고 머리 염색도 하고 노트북 거치대도 샀습니다. 서류 접수하고 다음 단계를 기다리는 것도 참 사람 힘들게 한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매일 매일 떨어지고 서류 접수 자체도 안되는 상황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나이가 많아서', '팀장님이 불편해 하셔서' 하는 헤드헌터 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출근하고 월급 나오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살다가, 이렇게 정신없이 지원하고 면접 연습하고 하면서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요즘에는 일정이, 리쿠르터 전화 -> 인사부 담당자 면접 -> 코딩 테스트 또는 과제물 -> 1, 2, 3, 4차 면접이라서 하나가 꼬박 한 달이 걸리는 경우가 있더군요. 어디 붙어도 바로 결정이 나는게 아니라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면접을 봐서 사람들이 지쳐서 나가 떨어지더군요. 그래도 그렇게 면접이라도 볼 수 있도록 서류 전형이 통과해야 저런 기회도 오는 거더라구요.


 면접 준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도하고 있구요, 나중에 근황 또 공유할게요. KPUG 회원 여러분 항상 감사 드리고, KPUG 운영진 너무 보고 싶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접속 오류 사과드립니다. [2] KPUG 2022.02.05 963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리며, 미리 모금 동참, 감사드립니다. [28] KPUG 2021.06.26 1809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6793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6260
29182 겨울 별자리와 깜박이는 별 [6] 나도조국 02.16 152
29181 이모씨 파린만장 아마추어무선 입문 일대기 [11] jubilee 02.14 310
29180 그냥 좀 슬픈 날. [8] 엘레벨 02.14 197
29179 퇴사 했습니다. [6] 스파르타 02.11 264
29178 텐트하나 득템했네요. [1] powermax 02.11 144
29177 데이터가 필요하시다면... [2] powermax 02.10 190
29176 필요해서 지르고 고장나서 지르고ㅠㅠ [2] file 바보준용군 02.09 165
29175 제가 좋아하는 그림 하나 올립니다. [3] 해색주 02.06 228
29174 KPUG 복구기 + 사과의 말씀 [12] 해색주 02.05 278
29173 사이트 접속 불가. 죄송하오며 조만간 안내 드리겠습니다. [10] 맑은하늘 02.05 183
29172 새로운 회사 출근 2주차 됐습니다. [7] 해색주 01.25 230
29171 전등이 깜빡거리는 이유 [1] file matsal 01.23 195
29170 가입만 해두고 잊고 있다가 이제 들어왔네요. 아울러 M500도 잘 쓰고 있습니다. [10] 램버트 01.19 220
29169 p11 pro 또 샀습니다 [3] 바보준용군 01.18 243
29168 순산(?) 했습니다. ㅡ.ㅡ [7] 낙하산 01.18 191
29167 친구를 보내고 왔습니다. [11] 해색주 01.14 274
29166 알뜰폰 플랜은 당분간 변동이 없겠네요. 좋은 요금제가 안 나옵니다. [4] 수퍼소닉 01.13 225
29165 무식하고 바쁘다보니 돈을 버리네요 (소형 기기 배터리 이야기) [8] 야호 01.12 185
29164 늦은 새해인사 [5] 낙하산 01.05 193

오늘:
449
어제:
1,180
전체:
14,477,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