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자율 체중감량중입니다.

2019.07.10 22:59

해색주 조회:319

 오른쪽 발가락을 다쳐서 반깁스를 하고 다니고 있습니다. 지하철 타고 출퇴근시 노약자석 앉구요, 퇴근할 때에는 지하철 엘레베이터 이용중입니다. 저보다 더 튼튼한 여대생들이 엘레베이터 타는 것 보고, 임산부석 앉는거 보고 마구 분노중입니다. 진짜 내가 다리만 안아팠어도 진짜. 저만 부서에서 따로 떨어져 앉아서 하루에도 몇 번이나 오가야 하는데, 다리 다치고 나서는 무척이나 힘드네요. 왼쪽 무릎과 허리가 좀 아프기는 한데, 회사 안나가면 안되니 열심히 나가고 있습니다.


 이렇게 다리가 아프고 해서, 계속 허리와 무릎에 무리가 가더군요. 결국 먹는 것 줄이고 점심 시간에는 샌드위치나 김밥 먹으면서 그냥 일하면서 보내고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좀 일찍 가겠거니 생각했는데, 하루 종일 회의 다니고 검토하고 그러니가 저녁이 되네요. 뱃살은 좀 그대로인데, 근육이 줄어서인지 다들 살빠졌다고 합니다. 일주일에 3일은 꼬박꼬박 도장 나가서 단내 나도록 운동해서 체력 만들어 놨더니 이게 뭔지 모르겠어요.


 끼니는 대신 꼬박꼬박 먹고 아침에도 샌드위치+우유 먹고 바로 약 먹습니다. 그렇게 챙겨 먹어도 뼈가 붙기를 기다리는 거라서 뭐가 도움이 되는 건지 모르겠어요. 주변에서는 40 넘어서 아저씨가 무슨 운동이냐고 놀리기는 하는데, 저도 좀 의아하더군요. 예전에는 더 격한 운동해도 멀쩡했는데 말이죠. 그냥 살짝 삔줄 알았는데 깨졌다니 말이죠. 이건 골절이 아니라서 보험금도 안나온다고 T_T


 원두커피 내려 마시는데, 이게 향도 좋고 은은한 단맛이 있습니다. 무식하게 1kg을 사기는 했는데, 아침에 물끓여서 베트남 커피폿에 조금씩 물 넣어서 내려 마시면 괜찮네요. 은근히 안정도 되고 기분이 좋아집니다. 나중에는 녹차도 제대로 마셔보고 싶네요. 물을 예전보다 더 많이 마시려고 노력중입니다. 그러면 배고픔이 줄더라구요. 차가운 물 마시면 바로 배탈이 나서 한여름인데도 혼자서 뜨거운 물 마시고 있습니다. 사무실이 더운데, 6시 30분이면 에어콘도 꺼져요. 요즘 뜨거운 사무실에서 야근하다 보면 머리가 익을 것 같기는 하더군요.


 전산부 동료가 빅데이터 프로젝트 하면서 궁금한게 많다더니 갑자기 야간 대학원을 알아보려 하네요. 저는 경영/통계 전공인데, 전산쪽이 부족한 것 같아서 방송대 컴퓨터 과학과 다니는데 저랑 반대더라구요. 막상 대학교 들어가니 프로그래밍 가르쳐 주는 거는 하나도 없고, 알고리즘/이산수학/선형대수/디지털 논리회로 같은 걸 배우더군요. 방학인데 즐겨야 하는데 다리가 이모양이니, 놀지도 못하고 우울한 요즘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727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196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236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420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2741
28851 노트북 셋팅이 어느정도 끝났습니다. [3] file 스파르타 02.01 181
28850 새 밥벌이 머신 구매 하였습니다. [19] file 스파르타 01.28 396
28849 미니멀 캠핑을 지향 하는데 졸지에 오토 캠핑이 되버렸네요 [10] file 바보준용군 01.27 298
28848 모두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2] file 박영민 01.25 153
28847 스트레오 콘솔 [6] file 상호아빠 01.24 239
28846 지름신고 [3] file 바보준용군 01.22 231
28845 그나저나 아직도 팜 사용하시는 분 계시나요? [9] tntboom 01.21 256
28844 저도 맥을..... [3] tntboom 01.21 170
28843 요즘 들어 나홀로 떠나는 여행이 좋네요 [13] file 바보준용군 01.19 280
28842 삼성 반도체 기억 3 - 여의주 물고 구름 타니 바람도 순풍이라 ... [11] 별날다 01.19 304
28841 삼성 반도체 기억 2 - 빙하기의 끝 그리고 잠룡 여의주를 물다 [1] 별날다 01.19 201
28840 삼성 반도체 기억 1 - 잠룡의 출생과 깊은 잠 그리고 여명 [3] 별날다 01.19 214
28839 몸이 안좋네요. [4] 해색주 01.18 190
28838 저도 맥을 받아왔습니다., [4] file 스파르타 01.17 225
28837 맥북 프로 중고 선물 받았습니다. [4] 해색주 01.17 215
28836 키보드에 대한 선호도의 변화. [10] 최강산왕 01.17 201
28835 미쿡의 부동산 보유와 관련된 얘기들 (우리나라 부동산은 몰라요) [6] 나도조국 01.15 276
28834 오늘 태어난 날이네요. [10] 별날다 01.14 157
28833 요즘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9] 바보준용군 01.13 260
28832 정보] MIT와 NASA, 수백 개의 작은 부품으로 만들어진 자동 변형 "메타 물질"날개 개발 [7] 별날다 01.12 234

오늘:
560
어제:
2,233
전체:
13,389,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