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구 KPUG에 처음 접속했을 때, 저 녀석이 2살이었나, 3살이었나 가물가물하네요.

셀빅 샀다가 팜으로 넘어오면서 KPUG을 알았으니, 아마 그때 쯤 된 거 같습니다.


그 녀석이 이제 고3이 되어서, 대학 입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지난 2~3주간 어떤 대학의 어떤 학과에 어떤 전형으로 응시할 것인지를 같이 보고

이야기 해서, 어제 밤에 이제 지원할 곳을 다 정했습니다.  자기 소개서를 이제 불나게

쓰고 있더군요.  입시제도.....참 복잡하긴 복잡하더군요.


뭐, 조국 교수 건으로 시끄러운 이시국에, 입시 제도 이야기를 하려는 건 아닌데,

아이가 고3이다 보니 어떻게 또 그렇게 이야기가 연결된 것 같습니다.


어쨌든, 저 너셕이 벌써 저렇게 되었다는게, 그리고 저렇게 나름 방향을 설정하고

준비해 왔다는게, 대견하기도 하고 쓸쓸하기도 하네요.  만약 합격하게 된다면,

이제 가족을 떠나 혼자서 서울살이를 시작하겠죠.


제 경우엔, 형은 집을 떠나 서울에서 대학을 다녔지만, 저는 집 근처의 국립대를

다녀서, 저 나이 대에 집을 떠난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부모의

입장에서는 차라리 다 떨어지고 정시로 집 근처의 국립대 가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 만큼 걱정스럽기도 하고, 떼어 보내기 아깝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뭐, 합격부터 하고나서 할 걱정이긴합니다만.


그냥 싱숭생숭하네요.


대학생 학부모라니.....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890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332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382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56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3140
28884 야근은 비만으로 ㅎㅎ [5] 해색주 03.16 191
28883 밑에분에 이어 신기하고 놀라운 살아있는 싸이트 [5] file tntboom 03.12 337
28882 재미있는 사이트를 찾았습니다. (팜 관련..) [5] 나도조국 03.10 359
28881 아직도 pda 쓰시는 분들 계시나요? [7] tntboom 03.07 348
28880 여유만 된다면 하나쯤 갖고싶은게 생겼네요 [8] file 바보준용군 03.07 333
28879 컴퓨터 + 책상 질렀습니다. [7] 해색주 03.04 363
28878 살면서 이렇게 위생에 철저해본적이 없네요 [14] 바보준용군 03.03 321
28877 회사 방역중 입니다. [6] 인간 03.02 286
28876 만세 3창!!! 대한독립만세! 대한독립만세! 대한독립만세! [6] 별날다 03.01 217
28875 마이크로소프트 크롬, 아니 크로미움 에지 좋군요. [3] 최강산왕 02.29 282
28874 강아지가 산책 못 나가서 시위중.. [4] file 아람이아빠 02.27 292
28873 더민주 국민공천심사단 모집중 matsal 02.27 250
28872 오피스 2019 무진장 빨라졌군요. [3] matsal 02.27 276
28871 마스크를 계속 쓰고 있으니 귀가 아프네요. [6] 해색주 02.26 235
28870 퇴근길입니다. [15] file SpoonCivicR 02.24 283
28869 ISSCC와 폐렴 [7] 나도조국 02.22 328
28868 흉흉 합니다.. [23] 아람이아빠 02.20 426
28867 인생이 2015년에서 멈춘거 같은 느낌이네요.... [7] tntboom 02.19 320
28866 8개월간의 힘든 항암치료를 마치며... [23] 敎主 02.19 335
28865 조금 홀가분하게 떠나보고 싶었는데, 마음처럼 안되는군요. [5] 해색주 02.16 375

오늘:
533
어제:
2,005
전체:
13,508,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