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지난번에 원두 분쇄기 산다고 이야기 한 적이 있었지요.. 사용기는 그동안 너무 바빠서 제대로 올릴

시간이 없었네요. 간단히 소개하자면.. 바라짜 버추소.. 개인적으로 대만족 합니다. 처음에 살짝 2%

실망이긴 했지만.. 사용하면서 실망은 없어졌습니다. 사람이 욕심 부리면 끝이 없네요.

어떤 분은 집에서 하루 4잔 마시는 커피를 위해 160만원짜리 업소용 샀다는 분도 있던데.. 돈이 워낙

많은 분이니 가능하시겠지만..(유튜브에서 봤어요)

그냥 일반적으로 가정에서 사용하기에는 충분한 것 같습니다. 이걸 사용해 보니 기존 핸드밀 사용하면서

잘못 사용한 부분도 있는 것 지만, 원두 분쇄 균일도와 미분발생이 거의 없는점이 핸드밀에 비해 탁월한

장점이 아닌가 싶네요. 무엇보다 원두 분쇄 속도는 따라 올 수 없겠죠.. 아침에 분쇄하고 드립하는데..

2~3분? 5분도 안 걸리는 듯 합니다. 그래서 아침에 그날의 기분과 원두에 따라 드립 또는 에스프레소 선택해서

커피를 내려 마십니다.  ^_^ 소확행... 드립용 원두는 3가지.. 에스프레소용 원두는 1가지 있는데.. 그날 그날

맛을 음미하면서 기억할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Untitled-1.jpg


요즘 날씨가 무더워져서 조금 힘든 날도 있고.. 오늘은 비교적 시원해서 에어컨 켜지 않고 선풍기

바람만으로도 충분한 그런 일요일 입니다. 햇빛이 강해서 강아지 산책을 나가지 못하는게 너무

아쉽지만... 요즘은 해 떨어지기 직전에 강아지 데리고 산책 나가고 있습니다. 아무리 바빠도

1일 1산책은 기본으로...ㅠㅠ 하루 2번 나가다가 1번만 나가니 강아지는 좀 아쉬운 모양입니다.

제가 학원 가고 없을 때 가끔 산책 나갈때 잠깐 사용하는 가방안에 들어가서 잠을 자는 모양인데..

어머니가 너무 안쓰럽다고 ㅠㅠ 산책 나가고 싶어 할때마다 가방에 들어가서 빤히 쳐다 보는데..

강아지가 간식보다 산책을 제일 좋아하네요.. 물론 산책 나가서 먹는 간식이 더 좋겠지만..^^


요즘은 앞으로 할 일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여러 가지 경우에 대해 생각을 하고 있는데..

창업에 대한 고민인데..  지금까지 하던 일과는 다른 일이라

경력을 좀 쌓고 하는게 바람직한데.. 제 나이에 취업도 힘들고 ㅠㅠ

요즘 학원에서 실습하는데 빠른 20,30대를 보니.. 저도 어디 가서 배울 때 누구보다 빠르고

명석했는데...ㅠㅠ 나이에서 밀리나 싶고.. 몸은 밀리는데 마음만은 아직 20대이고 싶은..

20대의 끈을 놓기 싫은... 철부지 29살..ㅠㅠ

아무튼.. 지금 배우고 있는 일이 끝날려면 시간이 많이 남았으니 그동안 차근차근 준비해 봐야죠..

KPUG 29살들 화이팅 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1499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844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5] KPUG 2019.10.17 1915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5100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4284
28876 수술 끝나고 쉬고 있습니다 [13] 별날다 09.11 282
28875 아직은 무탈합니다. 하지만... [15] 맑은하늘 09.11 258
28874 페가서스호를 업그레이드 하고 있습니다 !!! [7] file 바보준용군 09.10 267
28873 고장 나라는 녀석은 안나고, 엉뚱한 녀석이 갔네요. [2] 해색주 09.09 309
28872 성인광고 글 삭제 완료(냉무) [3] 포로리 09.08 169
28871 저장 장치... 암걸리겠네요 [15] 엘레벨 09.07 290
28870 넷플릭스에 가입했습니다. [12] 해색주 09.06 278
28869 방송대의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었습니다. [12] 해색주 09.02 271
28868 차박 다니다가 보니 -_-...탑차...아니면 스타렉스 뽐뿌가 -_-... [16] 바보준용군 08.31 733
28867 미국에서 인사드립니다. [13] 음악축제 08.28 337
28866 돈만 있으면 정말 이사 가고 싶습니다 ㅠㅠ [10] 바보준용군 08.27 339
28865 어쩌다보니 구매했습니다. [8] file 스파르타 08.26 262
28864 꿈... [9] 맑은하늘 08.26 179
28863 제습기 AS 다녀왔습니다. [9] 해색주 08.20 270
28862 또 이상한걸 사왔습니다 -_- [8] file 바보준용군 08.20 320
28861 백만년만에?? 책방에 가서 책을 구매 했습니다. [10] file 박영민 08.17 295
28860 무선 청소기 구매 완료, 그냥 샀어요. [20] 해색주 08.16 272
28859 책상을 정리하다... [7] file Alphonse 08.14 306
28858 샤오미 미박스S 샀어요. [7] 해색주 08.11 362
28857 이런 질문 해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만 [14] 엘레벨 08.11 318

오늘:
504
어제:
1,114
전체:
13,876,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