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노하우


자동차의 핵심은 엔진이라고 하지만 의외로 엔진은 튼튼한 부품입니다. 제대로 소모품만 잘 갈아줘도 웬만한 국산차는 400,000km 정도는 별다른 오버홀 없이 잘 타고 다닐 수 있습니다. 지나친 고회전으로 엔진 블로우를 일으키는 것이 아닌 한 엔진 파손을 일으키는 경우는 대부분 타이밍벨트 등 소모품 교환을 제대로 하지 않아 생깁니다.

 

오히려 자동차나 오토바이, 자전거의 수명은 다른 요인 때문에 생깁니다. 미션 등 다른 기계적인 부분도 있지만, 차체 그 자체의 부식 문제 역시 심각합니다. 부식을 줄이고자 도장을 하지만 도장이 벗겨지거나 외부에서 다른 철가루가 붙어 파고들면서 그것이 녹이 슬어 도장 안쪽부터 녹이 슬어버리는 것도 있고, 대부분 연식이 있는 차량은 매우 철저히 외부 관리를 하지 않는 한 어딘가는 녹슨 부분을 만나게 됩니다. 완전히 너덜너덜해진 것은 어쩔 수 없지만, 그냥 녹이 슬어 보기가 싫은 것은 어떻게 해볼 수 있는 여지가 있습니다.

 

녹 제거의 기본은 '철저히 갈아내고 방청 작업을 하고 재도색을 하는 것'입니다. 진짜 녹이 심하게 슬면 사포를 써 녹 부분을 갈아내고 여기에 WD-40을 비롯한 방청제를 뿌리고(WD-40은 원래 '방청제'입니다. 녹스는거 막으라고 뿌리는 넘이지 윤활 효과는 사실상 없습니다. 오히려 독입니다.) 잘 말린 뒤 페인트를 정성들여 여러겹 발라주는 것이 최선입니다. 상당한 노동이지만, 외형 복원 업체에 수십만원을 주고 하는 것 보다는 훨씬 싸게 먹힙니다.

 

그런데 이렇게까지 할 정도는 아니라면 '약품'으로 어찌 해볼 방법도 있습니다. 중학교때 배운 산화/환원 반응을 활용해 녹 그 자체를 없앨 수 있습니다. 물리적으로 하는 것 보다는 덜 완벽하지만 매우 쉽게 할 수 있어(뿌리고 반응을 기다리고 닦아내고) 가볍게 해볼만한 것입니다. 심한 녹의 제거에도 이러한 약품을 쓰면 좋습니다.

 

자동차에서 쓰는 녹 제거 약품은 폼나게 적으면 '철분제거제'라고 합니다. 말 그대로 철 성분을 제거해주는 것입니다. 다만 아무곳에서나 팔지 않는 것이 문제입니다. 마트에서는 절대 팔지 않고, 웬만한 자동차 용품점에도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동차 외형 관련 전문 쇼핑몰에 가야 겨우 파는 정도입니다. 원액을 뿌리는 것, 물로 희석해서 쓰는 것, 카샴푸 형태로 되어 세차와 함께 하는 것 등 그 형태는 다양하지만, 보통 싸도 1만원은 넘고 비싼 것은 몇 만원도 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구하기 어려운 것을 찾으려 애써야 하겠습니까? 더 싸게, 더 효과 좋게, 더 구하기 쉬운 대안이 있습니다. 철분 제거제는 결국 녹을 산화 환원 반응으로 지우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폼나게 철분제거제니 뭐니 해도 결국에는 녹을 지우는 화학 약품에 불과합니다. 녹은 자동차나 바이크만 지울까요? 산업 현장에서는 더 지울 일이 많고, 더 전문 약품이 나옵니다.

 

제가 추천하는(?) 것은 NABAKEM FC-1이라는 것입니다. 보통 PC용 청소 스프레이나 스티커 제거제로 유명한 남방화학(NABAKEM)이라는 회사가 있습니다. 컴퓨터를 아시는 분은 다들 들어보신 회사인데, 컴퓨터 용품 이외에도 산업용 윤활유나 세척제로 꽤 유명한 회사입니다. 이 회사에서 만드는 녹 제거제가 FC-1인데, 이건 자동차용품으로 분류하지 않고 산업용 세척제로 분류합니다. 하지만 중성 타입의 스프레이 방식 녹 제거제라는 점에서 비싼 철분 제거제와 기본은 완전히 같습니다.

 

산업용 세척제이기에 자동차 용품점에서는 팔지 않고, 컴퓨터 용품점에도 없습니다. 오히려 산업용 약품을 다루는 공구 전문점에서 팝니다. 동네 철물점 레벨에서는 보기 매우 어렵고 보통 공구 상가는 가야 볼 수 있는 물건이지만, 싸게 사면 6,000원이면 사는 물건입니다. 외형 전문 튜닝샵보다 공구상가가 훨씬 가깝고 많은 만큼 오히려 손에 넣기도 쉽습니다. 인터넷에서도 오픈마켓을 비롯해 쉽게 살 수 있고, 제조사에서도 은근히 차량용으로도 쓸 수 있음을 자랑(?)합니다. 쓰는 법도 간단해 녹슨 곳 또는 왠지 쇳가루가 박혀 녹이 슬 것 같은 곳에 물로 간단히 닦아준 뒤 FC-1을 뿌리고 몇 분을 기다리면 철분이 반응해 보라색으로 바뀝니다. 그 뒤 고압 분무기로 이걸 닦아주면 됩니다. 도장 색상도 살아나는 효과도 있고 휠에 뿌리면 휠 색상이 밝아집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2 백수 준용군의 라볶이 만들기. [4] file 준용군 01.22 2177
91 백수 준용군의 간단 떡국 끓이기 [2] file 준용군 01.21 2536
90 백수 준용군의 간단 요리 번외편 10만원 안쪽으로 차례상 차리기 준용군 01.21 2428
89 백수 준용군의 간단 장떡 만들기 [4] 준용군 01.20 2565
88 백수 준용군의 소불고기 전골 만들기 준용군 01.19 3040
87 케퍽에 열심히 작성하고 등록버튼을 눌렀는데, 로그인이 풀렸다! [3] file yohan666 01.19 1965
86 백수 준용군의 간단 찹쌀 백설기 만들기. [1] 준용군 01.19 4728
85 백수 준용군의 간단 고구마 맛밤 밥 [1] 준용군 01.19 2095
84 연말정산시기에 쓰는 맞벌이의 카드값, 기타소득의 종합소득세 신고 [3] 피델리티 01.18 10736
83 백수 준용군의 술안주 밥도둑 김치찜 만들기 [3] 준용군 01.18 2218
82 백수 준용군의 간단 요리 번외편 식재료 보관하기 [야체편] [4] 준용군 01.17 2166
81 백수 준용군의 간단 아침or점심 식사 대용 프렌치 토스트 [2] 준용군 01.17 2232
80 사례로 풀어보는 중국법 [1] yohan666 01.17 2133
79 백수 준용군의 간단 콩나물밥 만들기 + 계란말이 [2] 준용군 01.17 2194
78 백수 준용군의 간단 영양 굴밥 만들기 2인분 [6] 준용군 01.16 2352
77 백수 준용군의 간단 잡채 만들기 [5] 준용군 01.15 2543
76 중국에서의 공짜폰에 대해서... [3] yohan666 01.01 2884
» 자동차와 바이크의 녹을 잡자! - 철분제거제 초간단 이야기 [5] iris 12.30 16054
74 값싼 차량 방향제 만들기 초간단(?) 이야기 [2] iris 12.30 11569
73 케익 드실 때. [7] 하얀강아지 12.29 2038

오늘:
107
어제:
1,911
전체:
11,227,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