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노하우


저희집은 중간층 빌라라 좀 훈훈한 편이긴 한데 창문이 워낙 커요.
창문과 벽 사이에 여분이 거의 없을 정도거든요.
저 추위 잘탑니다. 물론 그런다고 보일러 빵빵 돌리지 않았어요. ㅜㅠ

안방 같은 경우는 결로도 많이 생겨서 고민 많이 했어요. 저걸 어떻게 해야 하나..;
비닐을 통으로 다 감싸버리자니 워낙 커서 그것도 힘들 듯하고 겨우내 환기도 못 시킬 것 같구요.
작년엔 그렇게 우영부영 지냈고, 올해는 단열시공 좀 하려는데 뽁뽁이를 많이 쓰더군요.
통비닐보담 아쉽겠지만 환기도 될 거 같고, 안하느니만 낫겠지 싶어 지난 주말 주문들어갔습니다. ㅎㅎ

사용한 제품은
뽁뽁이 비닐, 문풍지, 창문 틈새막이(투명 문풍지), 발코니 매트.


1. 창문틈새막이: 문풍지-그*폰.
소셜 커머스답지 않게 -빠른 배송이더라도- 다음날인 주말에 도착했어요. 요새 택배 물량이 많아 그런지 9시 넘어 도착했지만;
느긋이 기다리고 있어서 다행이었지요.

흔히 보이는 3m 꺼는 비싸서 못사고 그냥 싼 거 위주로 구매했어요.
실외용 문풍지, 실내용 문풍지, 투명 문풍지 6개 구매해서 창문 주위를 주욱 둘렀습니다.
실외용은 괜히 샀다 싶네요. 차라리 실내용 문풍지 사는 게 더 낫겠어요. 더군다나 조금 부족해서 2개 샀는데 하나면 충분했다는;;

샷시가 오래된 거라 창틀 사이에서 바람이 꽤 붑니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해요.
투명 문풍지 스타일에 밑은 브러시 형태로 된 거를 희망했지만 보이지 않더군요ㅎ
비슷한 게 있긴 하지만 업체 시공 아니면 가격이 좀 나가구요. 창문도 큰데 그런 지출은 무리!
별 수 없이 투명 문풍지 여러 개를 구매했고 남편이 신나서(?) 구석구석 밀봉 시공을 해주었어요.
(수고했으니 저녁메뉴는 원하는 대로 피자!)
다른 곳도 하려고 여유있게 구매했지만 창문에 다 썼어요;

그외 빗물 구멍 같은 건 작년에 집 수리 중에 사용했던 구멍막이 테이프와 발포제 비닐 같은 걸로 틀어막었습니다.^^;
(모아놓으면 다 쓸모가 있다니까요ㅋ)


2. 창문: 뽁뽁이-티* 50cm*20m
이것도 역시 빠른 배송인데요, 중간에 택배사랑 뭔가 문제가 생겼나 봅니다. 배송상태가 움직이지 않아서 연락하니 조치 취해주겠다고...
결국 판매자가 직접 일요일에 배송해주었어요 ㄷㄷㄷ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감사드려요^^
(저 안쪼았음요;)

뽁뽁이 시공은 TV에도 나왔다고 하던데 한번 더 얘기할게요^^
이사할 때나 물건 포장할 때 우리가 흔히 보는 겁니다.
단열에어캡이라고 그럴 듯하게 나오는데 일반 뽁뽁이 사용해도 된대요.
일반은 비닐 위에 뽁뽁이만 있는 거구요, 단열에어캡은 뽁뽁이 위에 비닐이 하나 덧씌워져 있어요.
근데 전 소셜에서 싸게 나왔길래 그걸로~

시공은 간단해요.
창문에 물을 흠뻑 뿌리고 사이즈 맞춰서 붙여주면 끝!

뽁뽁이 부분을 창문에 붙이는 사람도 있는데 여름 지나니 창문에 뽁뽁이 자국이 생겼다고 그러네요;
여름되면 떼어야지...;;

단열에어캡은 양쪽 면에 붙어 있는 비닐 중 한쪽이 더 얇은 비닐로 되어 있어요. 자세히 보셔야 압니다. 그쪽을 창문에 붙여주면 돼요.
순전히 물의 장력만으로 이용하는데 떨어질까봐 순간접착용 스프레이 뿌리는 사람도 있구요 딱풀이나 모서리에 테이프 붙이는 사람도 있어요.
저도 지금은 물만 이용했는데 상황보면서 딱풀이나 테이프 이용할까 봐요.
(3m 스프레이는 친정집에 있어서 지금은 사용불가ㅋ, 아니 버렸던가? 기억 안나네...;)


3. 발코니 매트 또는 보온매트: 1.5m*2.5m
오옷~ 이거 완전 좋아요^^
실은 옆동네 사용기에서 보고 이거다 싶었어요 >ㅁ<

저희집 거실 바닥이 좀 차요.
4, 5월에도 푹신푹신한 스펀지형 요가매트 깔고 낮잠 좀 잘려고 해도 냉기가 솔솔 올라와서 제대로 못자거든요.
근데 사용기 보니 싸고 따뜻하니 아주 좋다고 하더군요.
거실 규모가 애매해서 카페트나 러그 사기도 뭐하고요, 냉큼 질러줬어요.

주문 들어갈 땐 시큰둥하더니 매트 위에서 떨어질 줄 모르더군요ㅋ.
깔대기 실컷 들이댔습니다.ㅎㅎㅎㅎ
소파와 거실 사이에 문턱이 있어서 50cm는 잘라서 소파 밑에 놓았구요.

단점은 스펀지? 우레탄 같은 거라 무거운 거 놓거나 하면 흔적도 쉽게 날 거 같고 그닥 오래 쓰게 될 거 같진 않네요.
그래도 2,3년은 쓰겠죠 뭐 ^^a



총평: 확실히 1~2도 정도는 기온이 올라간 거 같아요.
보일러 온도를 좀 낮게 해놓아도 그전에 비하면 그리 춥다는 생각도 안드네요.

오늘 아침에 보니 창문 쪽에 결로가 생겼더군요.
결로방지 테이프도 사야 할까 싶네요.ㅡㅡ;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7 마음대로 써본 여수엑스포 관람전 알아둘 점 [6] iris 05.27 2582
206 백수 준용군의 간단 잡채 만들기 [5] 준용군 01.15 2588
205 백수 준용군의 간단 장떡 만들기 [4] 준용군 01.20 2591
204 중국 남방 레스토랑에서 써먹는 노하우 [17] file yohan666 07.20 2592
203 '실용주의 사고와 학습'이라는 책을 요약해보았습니다. [2] jubilee 11.11 2604
202 [연재] 메모의 체계화 - 3. 인터넷 서핑시 메모하는 방법 [9] Freedom^^ 02.14 2662
201 자동완성을 지원하는 가벼운 메모장(TED Notepad)을 소개합니다. [2] Freedom^^ 04.01 2662
200 [연재] 메모의 체계화 - 주제별로 메모하라 [4] Freedom^^ 02.14 2675
199 os x 에서 한글 입력중 가볍게 영어 입력하기 [5] 파리 02.14 2691
198 [여행]밤손님은 흔적이 없이 자물쇠로 잠긴 지퍼를 열수 있다? [13] yohan666 02.20 2728
197 백수 준용군의 갈아 만든배 만들기. 준용군 01.23 2775
196 eyezmaze 플래쉬 게임 공략집 [3] Alphonse 11.16 2791
195 A4 한장으로 만드는 손안의 PDA - PocketMod [8] 돌마루™ 02.20 2792
194 자주 틀리는 맞춤법 [15] file 텍스티스트 03.06 2794
193 [연재] 블로그글을 편하게 쓰고 수정하는 방법 [5] Freedom^^ 02.15 2823
» 대강 발로 쓰는, 겨울나기 난방 준비 [4] 불량토끼 12.04 2855
191 [교복 구매기] 큰아이 여자 교복 구매기를 실수 위주로 짧게 올립니다. [3] 맑은하늘 02.12 2856
190 7년차 여행자의 횡설수설 여행 환전 팁?? [3] yohan666 03.25 2875
189 지진 발생시 대처 요령 (ver 0.15) [5] 새사람 02.10 2880
188 살림하는 남자 준용군의 중고 거래팁- 구매편 [15] file 준용군 03.15 2909

오늘:
2,303
어제:
6,146
전체:
12,752,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