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기 및 구매후기


Palm m100 사용기

2014.07.04 16:12

piloteer 조회:4091 추천:1

Palm m100은 Palm사에서 제조한 PDA로, 저가형 라인업에 속합니다. Palm OS 기반으로 만들어진 기기이며 AAA건전지로 동작하며 비교적 성능은 낮지만 저전력으로 동작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일단 사양은 다음과 같습니다.


운영체제Palm OS 3.5.0
해상도
160 x 160 흑백
CPUMotorola Dragonball EZ 16Mhz (68k)
메모리
2048Kbyte (128KB 연산영역 외 저장영역)
화면 크기
3.86 인치
중량
105g
터치감압식
전원
AAA 건전지 x 2
가격USD $ 149

(출처: http://www.engadget.com/products/palm/m100/specs/)


Palm III, Palm V 등에 비해 딱히 좋을 게 없는 사양이며 모양도 투박하지만 저렴한 가격이 장점입니다.


일단 상자를 봅시다.

01.jpg

 전형적인 종이박스입니다. 이는 나중에 Zire라인업에 가서는 원가절감을 위해 플라스틱으로 바뀌게 됩니다.

02.jpg

 

상자를 열어보면 매뉴얼과 전자부품들이 비닐로 싸여져 있습니다. 뽁뽁이로 싸여져 있는 것이 인상적입니다.

상자가 큼직함에도 불구하고 저가형이기 때문에 구성품은 단조로운 편입니다.


03.jpg

 

매뉴얼, 건전지, 싱크 케이블, 그리고 PDA. 딱 이겁니다.

아쉽게도 건전지는 2007년까지가 사용 권장기한이었습니다.


04.jpg

 

하지만 1.5V 나옵니다. 전압이 좀 내려가긴 했지만 이정도면 그냥 씁니다. 실제로도 끼우니 잘 켜졌습니다.


05.jpg

 

매뉴얼 봉지는 뜯으면 보험, 서비스 센터 연락처, 제품 등록, 악세사리 카탈로그, 핫싱크 CD와 그래피티 스티커등이 나옵니다. 그래피티는 팜OS에서 사용하는 필기인식법으로, 사용법 스티커를 배터리 커버나 액정 커버등에 붙일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06.jpg

 

악세사리 카탈로그. 우편구매를 위한 선불 우편카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팜 m100의 경우 단가절감을 위해 크래들을 별매하며 기본적으론 싱크케이블만 줍니다. 하지만 싱크케이블로도 사용에는 큰 지장이 없습니다.


07.jpg

 

AvantGo는 웹페이지를 저장해 두었다 PDA에서 불러오는 식의 오프라인 웹 브라우저인데, 팜 m100은 구매시 번들됩니다. 아쉽게도 중간서버를 거쳐야 하는데 구매시점에는 이미 서비스가 중단되었습니다.


08.jpg

 

그럼 이제 본체. 깔끔한 검은 플라스틱입니다. 조금 장난감같은 재질이지만 그래도 약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습니다. 보시다시피 커버가 번들되고, 커버에 구멍이 뚫려 있는데 이 뚫린 구멍을 통해 누를 수 있는 up버튼을 누르면 위에 시계가 표시됩니다. 커버가 닫힌 상태에서도 언제나 쉽게 시계를 확인하기 위한 방법입니다. 독창적이고 좋은 구조라는 느낌입니다.


09.jpg

 

뒷 면은 이렇습니다. 위의 안테나같은 부분은 스타일러스 펜 수납구이며 하드웨어 이상시 리셋하기 위한 리셋버튼이 달려있습니다. 밑에는 Palm사 로고가 찍힌 배터리커버가 있고 이를 열어서 AAA건전지를 장착하게 됩니다. 백업전원은 기기에 내장되어 있어서 배터리 커버를 열어도 보이지 않는데, 캐패시터를 사용하는 여타 팜 기기와는 달리 배터리 기반이라 백업전원이 잘 동작하지 않고 건전기 교체시 기기가 리셋되는 경우가 있는 모델입니다. 아쉬운 부분입니다만 개조로 해결 가능합니다.

중간에 붙은 스티커에는 시리얼 넘버와 CE,FCC등의 인증 로고가 있고 친숙한 전자파적합등록 로고도 있습니다. 시리얼 넘버는 스티커 위에 프린팅되어 지워질 위험성이 있습니다.


10.jpg

 

처음으로 기기를 켜면 웰컴화면이 나옵니다. 이 화면을 통해 터치스크린을 보정하고 지역,날짜등을 설정하게 됩니다.

설정이 끝나면 메인화면이 나옵니다.


11.jpg

 

단순명료한 메인 홈화면입니다.


12.jpg

핫 싱크는 핫싱크 케이블로 PDA를 컴퓨터와 연결해서 이루어집니다. 이를 통해 프로그램등을 설치/관리할 수 있습니다. 케이블은 RS232를 쓰는데, 컴퓨터에 장착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 RS232-USB컨버터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 컴퓨터와 기기를 연결하고 컴퓨터쪽에 팜 데스크탑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면 컴퓨터와 PDA의 연결이 가능해집니다.


13.jpg

 

싱크에 성공한 화면입니다. 다른 싱크법도 있으나 일단 가장 무난한 방법은 이런 시리얼 통신일 것입니다.


14.jpg


이렇게 설치한 프로그램은 플래시 메모리가 아닌 램에 직접 저장됩니다. 램이 2048kbyte이고 이 중 128kbyte는 연산에 사용되므로 남는 공간은 1920kbyte입니다. 설치되는 파일은 두 가지 종류로 구분되는데, 프로그램과 데이터베이스 이렇게 두 가지입니다. 일반 컴퓨터와 달리 일반 파일이 저장되지는 않습니다. 또한 구조상 눈에 보이는 파일의 갯수가 많지 않은데, 모든 것이 파일 스트림 형태를 가지는 POSIX쪽과는 정 반대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밑은 설치한 프로그램들입니다.


15.jpg


한글을 사용하기 위해선 관련 프로그램을 설치해주어야 합니다. 제 경우 한팁을 사용했습니다. 보시다시피 잘 보입니다. 입력은 필기인식이 지원됩니다. 해상도의 영향으로 글자가 조금 큼직한 것이 단점입니다.(그래서 이 버전의 한팁이 아닌 한팁 핵버전은 폰트가 깔끔하진 않지만 비교적 글자가 작게 나옵니다.)


16.jpg

 

게임도 몇 가지 설치해보았습니다. 이는 그 중 하나인 Waranya! 입니다. 이론상 성능은 게임보이같은것보다 훨씬 낫기 때문에 어지간한 게임들은 무리없이 돌립니다.

보시다시피 구형 흑백 액정인데다 저가형이다보니 약간 잔상은 있습니다. 치명적이진 않습니다.

일부 게임보이등의 게임은 에뮬레이션도 가능하나 하드웨어의 제약으로 썩 쾌적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일단 버튼의 클릭감은 훌륭하기 때문에 연산력이 크게 요구되는 게임이 아닐 경우 조작 자체는 딱히 문제가 없습니다.

 

17.jpg


E- Book리더로는 TiBR이 유명합니다.화면이 작고 해상도가 낮아 글자가 많이 보이지는 않으나 실제 사용해보면 읽는데에 별 지장이 없습니다. 또한 배터리가 오래가는 편이라 별 부담없이 간단한 텍스트파일을 읽는 용도의 이북리더기로 활용 가능합니다.

단, 텍스트파일을 넣기 위해서는 팜용 데이타베이스 파일로 먼저 변환을 거쳐줘야 한다는 불편함이 있긴 합니다.


18.jpg

 

베이직 인터프리터도 있습니다. C나 파이썬 관련 개발환경도 있으나 128Kbyte의 연산 메모리로는 쉽게 메모리 오버가 되기 때문에 파이썬을 제대로 활용하긴 함들고 C는 간단한 스크립팅용으로 쓰기에는 조금 손이 많이 가는 편이라 제 경우 대신 베이직을 설치했습니다. 에드거 다익스트라옹이 보시면 경을 칠 일입니다.

이를 이용해서 실시간으로 베이직 코딩이 가능합니다. 베이직이라고는 하지만 80년대 베이직과는 달리 함수기반에다(라인 넘버를 쓰지 않습니다.) 수학 관련 명령어들도 지원해서 그럭저럭 스크립팅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베이직을 쓰려면 아무래도 좀 편리한 입력환경이 필요합니다. 그러면 어떻게 하느냐?


19.jpg

 

키보드가 있습니다. 요즘은 흔치 않은 4단접이 키보드입니다. 스토아웨이등에서도 비슷한 제품이 나온 적이 있습니다.  요즘 기기 대상으로 나오면 다시 사고 싶은 그런 키보드입니다.


20.jpg

 

장착하면 이렇게 됩니다. 키보드 관련 드라이버를 설치해주면 쾌적하게 입력이 가능합니다. 키감도 좋은 편이고 4단접이이기 때문에 면적도 넓직한데다 휴대가 편합니다. 이렇게 하면 언제나 키보드를 펼치고 간단한 스크립팅이나 문서 작성이 가능합니다. 거기에 저전력 기기라 건전지가 가방에 넣어 두었다 부담없이 꺼내 쓸 수 있어 편리했습니다.


팜 m100은 저가형 팜으로, 투박하고 다른 모델에 비해 성능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하지만 백업 배터리를 제외하곤 하드웨어적인 결함도 딱히 없고 PDA로서 동작하기 위한 기본기는 충실히 갖춘 PDA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오늘:
2,213
어제:
3,321
전체:
11,644,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