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섬상은 국민기업입니다

2018.03.08 01:48

왕초보 조회:1959 추천:1

재외국민의 개인의견입니다.


국민연금도 국민기업이죠. 뭐 국민기업 돈을 다른 국민기업에 넘겨줬다고 무슨 잘못이 있나요. 라고 하는 사람이 있더군요.


그런데 입은 삐뚤어져도 말은 바로 하랬다고, ㅀ가 한 짓은 국민기업 돈을 다른 국민기업에 넘긴게 아니고 국민기업돈을 특정 개인에게 넘긴 겁니다. 그건 절도입니다. 배임이고. 사기입니다.


섬상은 국민기업 맞습니다. 그런데 그걸 자기 소유인 것처럼 착각하고 말아드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개인 소유로 밀어주려던 분들도 계시고요. 모두 절도죄입니다. 기본적으로. 거기다 개인 소유인 것처럼 전횡을 저지르시는 바람에 많은 분들이 피해를 입으셨습니다. 반도체 공장에서 원인모를 죽음을 당하신 많은 분들은 그 도둑님들이 죽인 겁니다. 예. 살인입니다. 미국식으로 1급 살인은 아니라 과실치사다 라고 주장할 수 있겠지만, 그게 사람을 죽음에 이르는 것이라는 것을 알고도 고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이쯤 가면 1급 살인 또는 그보다 더한 살인교사 정도는 될겁니다. 사실 그걸 눈감아주고 비호한 분들까지 쳐넣어야 하겠습니다만) 언론이 이를 밝히는 것을 조직적으로 막았고 지금도 막고 있기 때문에 미국식으로는 'obstruction of justice'입니다. 이게 번역하면 수사방해 정도지만 미쿡서는 그 어느 죄보다 큰 죄로 칩니다. 대통령도 보통 이거에 걸릴듯 보이면 사임합니다. (닉슨도 이 얘기 나오자 마자 깨갱하고 물러났습니다. 이번 넘은 대통령이 아니고 대통놈이라 안 나가고 버티고 있습니다)


회장님 살아계실때도 회장님이 안 좋으실땐 섬상이 더 잘 나갔다고 합니다. 부회장님이 영어의 몸이실때 회사는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습니다. 회사의 실적이 딱히 경영진의 실력을 직접 반영하는 것은 아니긴 합니다만 이렇게 우연이 잘 겹친다면 넘치는 애사심으로, 일부러라도 영어의 몸을 유지해서 회사가 잘 나가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까지 듭니다. 선대 회장님이 미신을 신봉하시던 것을 생각하면 당연히 이렇게 해야 할 것입니다만 젊은 사람이 식견이 부족해서 거기까지는 생각이 미치지 못할 수도 있겠다 싶네요.


섬상은 국민기업입니다. 도둑님들은 모조리 제대로 처벌하고 섬상을 국민에게 돌려줄때라고 봅니다. 물론 주어는 없습니다.


뱀발. 그 섬상이 모 방송사가 자기 밑을 캐는 방송을 했다고 광고를 끊었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미투 운동도 점점 강해지고 있습니다. 둘다 매우 바람직한 현상입니다. 그런데 원인을 없애지 않으면 범죄는 사라지지 않습니다. 섬상이 만악의 원인은 아니지 않냐구요 ? 섬상은 만악의 근원이 아닙니다. 섬상을 훔치려는 넘들이 만악의 근원이죠. 그 차이를 정확히 보셔야 합니다. 섬상은 국민기업입니다. 국민의 손으로 되찾아와야 합니다. 적폐의 깊이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1] 맑은하늘 2018.03.30 274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833
28832 친한 업체 사람이 죽었습니다. [5] 브라이언 03.18 88
28831 드디어 ... [10] file 바보준용군 03.17 159
28830 아이폰 망했네요 ㅠ_ㅜ [5] matsal 03.17 151
28829 오랫만에 이어폰을 하나 구매하였습니다. [3] file 스파르타 03.15 95
28828 처의 새로운 소설 "내일이 없는 소녀" 가 출간 되었습니다. [6] file minkim 03.15 104
28827 방금 와이프랑 카카오톡 내용 [6] file 브라이언 03.14 206
28826 암 걸리겠네요 -_- [8] file 바보준용군 03.14 154
28825 동유럽 여행 다녀왔습니다. [14] file Lock3rz 03.14 121
28824 농장에 브라운관 티비가 하나 있었습니다. [6] file 박영민 03.14 107
28823 월급을 받았는데-_-....돈이 돈이 없었던 이유가 있네요-_- [16] file 바보준용군 03.13 210
28822 옆동네 노가다인님 글을 보고 적습니다. [9] 해색주 03.12 158
28821 나를 위한 선물 하나... (지름신고?) [4] 수퍼소닉 03.12 131
28820 결국 맥북 하나 구입했습니다 ㅜ.ㅜ [8] 최강산왕 03.10 173
28819 글자 넣어 보기..(올만에 글올려봅니다..) [5] file 몽배 03.10 114
28818 [RIP] Jan-Michael Vincent, AKA 호크... [7] 야호 03.09 122
28817 오랜만에 걷기 운동 좀 했어요. (블로그 복붙입니다.) [2] file 맑은샛별 03.09 94
28816 안녕 하세요 브라이언입니다. [7] 브라이언 03.08 170
28815 이어폰 구입 [5] file matsal 03.07 150
28814 드디어 노트북 대공사 [5] file matsal 03.06 212
28813 일이 일찍 끝났는데 더 바쁘네요 -_- [12] 바보준용군 03.05 196

오늘:
2,218
어제:
3,796
전체:
11,947,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