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AMG Night Circuit 다녀왔습니다.

2024.04.10 07:07

상현아빠 조회:122 추천:1

1712700366495.jpg


자동차를 어려서부터 좋아해서 이런저런 자동차 행사가 있으면 여건이 허락하면 참석해보고는 합니다.

이번에는 AMG Night Circuit 다녀왔습니다.


BMW에는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가 있듯이 Benz는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를 임대해서 자사의 AMG Speedway라는 명칭으로 스포츠 브랜드인 AMG 차량의 홍보와 트랙 행사, 교육 프로그램들을 운영합니다.


이번에 다녀온 AMG Night Circuit은 재개장인지, 교육 프로그램 재개인지 하여간 모종의 이벤트를 위해서 단돈 10만원에 AMG 차량을 써킷에서 운전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이런 시승 프로그램의 훌륭한 점은 저렴한 가격에 고가의 "남의" 차량을 일반 도로도 아니고 써킷에서 운전해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자신의 차량으로 써킷을 들어가면 모든 보험이 "면제"되는 그야말로 알몸으로 들어가서 모든 비용과 책임을 오롯이 감당해야 하지만 이런 행사에서는 주최사에서 모두 부담하기 때문에 참가비만 내면 차를 부숴도 기본적인 자기부담금만 내면 면책됩니다. (물론 시설물을 파손하면 그건 별도입니다. ^^)


또한 차량이 트랙에 들어가면 상당한 과부하를 받기 때문에 연료비 이외에도 타이어와 브레이크등도 심하게 마모되며 연약한 차량의 경우 차체에 데미지를 받기도 합니다. 이러한 부담을 모두 날려버리고 "남의 차"를 트랙에서 운전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번에 운전해 본 차량은 AMG CLA45, A45와 SL63 이었습니다. 이중 SL63은 585마력에 달하는 차량으로 위 사진의 노란 차량입니다. 2도어 소프트탑 쿠페로 외관은 정말 멋있습니다.


운전해본 소감을 짧게 적어보면 좋은말로는 그야말로 야생마입니다. 넘치는 힘으로 으르렁대며 아메리칸 머슬 차량을 운전하는 듯한 느낌에 박력과 럭셔리함을 한컵씩 추가한 느낌입니다. 하지만 제 취향은 아니더군요. 써킷을 운전하는 내내 정확한 드라이빙 거동이 아닌 "나 힘쎄지!!!"를 연발하는 듯 합니다. 물론 이건 제가 운전실력이 별로여서 그런 이유도 있지만 느낌상으로 너무 무겁습니다. 4륜에 두툼한 타이어, 별로 빠르지 않은 속도였으므로 오버스티어나 언더스티어를 느낄만한 속도도 아니었지만 거친 움직임이 여실히 들어납니다.  이에 비해서 BMW 차량은 차량 거동이 매끈합니다. 거칠게 몰아붙이고 싶어도 시승행사에서 겪을 수 있는 속도 한계에서는 마냥 안정적이기만 합니다. 써킷을 달리는 내내 "나 잘달리지!!"를 연발합니다.


물론 이런 차량의 운동 특성은 AMG가 차를 못 만들어서가 아니라 AMG의 전통과 지향하는 바에 기인한 것이고 AMG 차량의 큰 매력 중 하나입니다.


SL63에서 가장 마음에 들지 않은 점은 터치식 시트 조절 장치입니다. 탑승하고 오랜 시간 구경하는게 아니라 바로 시트 조절하고 운전에 들어가는데 시트 조절 노브들이 기계식 버튼이 아니라 기계식 버튼처럼 생긴 장치에 터치 스위치가 들어가 있습니다. 벤츠의 특징인 시트처럼 생긴 스위치의 각 부분에 손을 대면 동작을 하는 방식인데 터치가 애매하고 전혀 고급스럽지 않습니다.


나머지 인터페이스는 달리는데 바빠서 별로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습니다.


처음 용인 써킷에 갔을 때는 제가 거의 가장 어린 나이대였는데, 이번에 가보니 제가 가장 나이가 많은 듯 했습니다. 그리고 이름 그대로 야간에 진행되는 Night Circuit이라 잘 안보입니다. 슬라럼 코스를 도는데 동체 시력이 떨어져서 회전 기준인 드럼통을 놓치기도 했습니다. 흑흑..  2개의 드럼통으로 한바퀴 돌고 다음 드럼통으로 진입해야 하는데 첫번째 드럼통을 돌고 두번째 드럼통이 안보이더군요. 슬펐습니다. T_T


그래도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단돈 10만원에 AMG 차량 세가지를 써킷에서 운전해 볼 수 있는, 그야말로 가성비 최고의 행사였습니다. 주행 도중에 인스트럭터도 파격 행사라고 많이 강조를 하더군요. ^^


이제 슬슬 시력도 떨어지고 운전 감각도 예전같지 않기는 하지만 여전히 즐겁습니다. 다음에도 기회되면 또 참석할 예정입니다.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 updated 230805Sa [24] KPUG 2023.08.05 1602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4] 맑은하늘 2018.03.30 2452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100] iris 2011.12.14 434589
29611 장난감 팔아서 니뽄 여행 갑니다-_- [4] file 바보준용군 05.22 93
29610 전기차 할인이 있을까요? [5] 해색주 05.21 66
29609 자괴감... [16] 엘레벨 05.17 176
29608 ps4 프로 매드맥스 폴아웃 에디션 [3] file 바보준용군 05.17 74
29607 직구 금지 [9] TX 05.16 155
29606 앞으로 부동산 예상 해봤습니다 [7] file 바보준용군 05.14 193
29605 애플의 M4 CPU가 나왔네요. [6] 해색주 05.12 147
29604 벗어날 수 없는 중고인생, 그나마 고장도 안나네요. [14] 해색주 05.10 204
29603 요즘 제가 완소 하는 장난감 best 1 [13] file 바보준용군 05.09 169
29602 연중 행사 같은 허리 통증으로 연차를 내었습니다.(2) [8] 하뷔1 05.08 80
29601 4시 출첵/ 4시 뜬 눈/ 피곤한 삶....요즘 몇일 [9] 맑은하늘 05.08 81
29600 회귀수선전이라는 선협물을 아시나요? [2] 해색주 05.08 88
29599 연중 행사 같은 허리 통증으로 연차를 내었습니다. [8] 하뷔1 05.07 86
29598 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8] 해색주 05.05 112
29597 Lenovo M10 Plus (3세대) (= Lenovo K10 Pro LTE)를 주문했습니다만... [7] 슈퍼소닉 04.25 251
29596 다이소에서 5000원 짜리 맥세이프 충전기를 사봤습니다 [19] file 바보준용군 04.24 276
29595 퇴사합니다. [24] 스파르타 04.23 285
29594 몇년(?)만의 글/ 주위에서.....극단적 선택 듣고 난 후 소 고 [14] 맑은하늘 04.23 274
29593 (약스포) 드라마 Fall Out 봤습니다. [3] 하뷔1 04.22 145
29592 다들 은퇴 준비는 잘 되어 가시나요? [8] 윤발이 04.22 204

오늘:
60
어제:
603
전체:
15,213,7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