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2014 노트북을 3년 넘게 사용중입니다.

2024.02.07 23:14

해색주 조회:317 추천:1

 맥북 프로 2014를 2021년에 중고로 구매했습니다. 나름 SSD, i5, 16GB 메모리의 성능을 갖고 있습니다. 예전 같으면 여기에서 파이썬하고 R 설치하고 이런 저런 설정 잡는다고 난리를 쳤을텐데 Google Colab을 사용하게 되면서 하드웨어 이슈가 깨끗하게 사라졌습니다. 리눅스나 SQL 연습 때문에 예전에는 이것저것 설치했으나, 리눅스는 vmware로 SQL 연습은 오라클 사이트에 가서 하면 됩니다. 사실상 고성능의 노트북이나 다른 기기들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정 고성능이 필요하면 구글 코랩에서 GPU 되는 것을 유료 구매하는 것이 훨씬 더 정신 건강에 좋습니다. 물론 대학원을 다닌다거나 발표를 해야 한다면 깔끔한 노트북이 필요하겠지만 지금 쓰는 10년된 노트북에서도 왠만한 것은 다 하고 무거운 작업은 클라우드가 있습니다.


 새로운 기기를 잘 사지 않고 오히려 주변 기기를 잘 사고 있습니다. 얼마전에 무선 키보드를 사서 회사에서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레이축이라고 하는데 바둑돌 같은 소리가 납니다. 마우스도 로지텍 페블 마우스를 알리에서 사서(이거는 그나마 멀쩡했네요.) 집에서 노트북에 연결해서 잘 쓰고 있습니다. 노트북 암도 사서 공간을 좀 넓게 사용하고 있고  회사에서 사용하는 ADSL 노트북을 거치할 거치대도 하나 샀습니다. 휴대용 거치대는 장기간 사용하는데 안좋다고 해서 회전되는 노트북 받침대를 샀는데 내일부터 사용하려고 합니다. 아마 내일 출근할 때 가져가서 쓰면 좀 나아지겠지요.


 예전 회사에서는 오피스 환경 일괄 정리한다고 듀얼모니터에 클라우드 접속해서 회사 업무를 보는 형태로 일을 처리해서 사실 회사 컴퓨터는 거의 접속하는 용도로만 사용했습니다. 이직하고 와서 보니 여기는 아직도 네모 반듯한 모니터를 사용합니다. 사내에 개발부서가 없다보니 이런분야에 대한 투자는 정말 의외로 거의 안하는 것 같습니다. 노트북도 10년은 되어 가는 것 같고 업무용 피씨도 비슷한 것 같네요. 저는 유선은 사용하기가 너무 싫어서 모두 무선으로 바꾸었는데 회사 정책상 블루투스는 안되어서 멋모르고 샀던 유무선 키보드는 무선 키보드 연결을 못하고 유선으로 쓰고 있습니다.


 코딩을 많이 하다가 보니 아무래도 키보드와 마우스가 가장 중요하더라구요. 펜타그래프 키보드를 1년 넘게 사용했는데, 어느 정도 이상 되니까 어깨가 너무 아파서 모두 기계식 키보드로 바꾸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중요 단말기에서는 저소음 적축을 업무용 단말기에서는 그레이축을 사용중인데 무척 마음에 듭니다. 주변에서는 펜타그래프, 무접점 키보드를 사용하는데 다들 말소리보다는 키보드 소리가 더 많이 들리는 것 같습니다. 저도 원래는 주로 중요 단말기에서 코딩만 해서 몰랐는데 최근에 문서 작업이 늘다보니까 아무래도 업무 단말기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이 늘어나더라구요. 로지텍 펜타그래프 키보드를 쓰다가 이거 키보드 누르는 것도 무척 스트레스이고 짜증이 많이 나서 기계식으로 변경해서 만족스럽게 사용중입니다.


중요 단말기 키보드에 있던 키스킨을 그레이축에 씌우니까 소음이 많이 줄어드네요. 키보드 누를때에는 소리가 좀 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정도면 무척 마음에 듭니다. 지금 일을 하면서 어깨가 많이 안좋아졌습니다. 예전 회사에서는 멤브레니 -> 펜타그래프 -> 기계식 갈축 키보드를 사용하고 마우스는 모두 로지텍 무선 마우스를 사용했습니다. 그러고 나서 어깨 아픈 것도 낫고 자세도 많이 좋아졌습니다.


 다른 분들 사용기도 올려주세요. 지금 집에서 사용하는 키보드는 갈축인데 이게 생각보다 소리가 많이 나서 나중에 고장나거나 하면 저소음 적축이나 회축 같은 것으로 바꿔 보려고 생각중입니다. 그런데 이거 생각보다 고장도 안나고 괜찮습니다. 아이들이 게임한다고 많이 눌러서 몇 개가 고장나기는 했는데, 수리용으로 빼놓은 키보드에서 키캡(?) 적출해서 재사용중입니다. 그런 면에서 이거를 교체하는 일은 없지 싶습니다. 오히려 같은 갈축인 거실 키보드가 먼지가 많이 쌓이고 해서 고장나는 일이 더 빠를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 updated 230805Sa [24] KPUG 2023.08.05 1598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4] 맑은하늘 2018.03.30 24518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100] iris 2011.12.14 434584
29571 먼길 돌아왔네요 [5] 늙은물결이애비 04.08 95
29570 오랜만에 돌아왔습니다. [6] 커피먹자 04.08 80
29569 제가 원래 이런거 쓰지는 않지만...요 [3] file 하뷔1 04.06 186
29568 옆집이 안정을 찾아가는군요. [2] 해색주 04.04 490
29567 겸사겸사 인사드려봅니다. [4] 404page 04.02 140
29566 오랜만에 찾아 주신분들 환영합니다, 그리고 [9] 해색주 03.30 903
29565 구닥다리 구형 게임기 충전포트 증설 했습니다 [6] file 바보준용군 03.30 271
29564 [생존신고] palm, treo650에 미쳤던 시절로... [7] prauda 03.30 271
29563 오..제 아이디가 살아 있네요 [2] 外遊內感 03.30 238
29562 복귀 기념 팜iiie 개봉기 [10] file aquapill 03.29 393
29561 12년만에 올리는 글..(근황 보고) [9] 상현아빠 03.29 410
29560 내까짓거 운영비 냅니다 낸다고요!!! [24] file 바보준용군 03.29 770
29559 복귀기념자료 하나 올려드립니다 [2] file lazsa 03.29 366
29558 돌고 돌아 고향으로 [2] Nicolas™ 03.29 299
29557 계정이 살아있다니... [1] Cernie 03.29 251
29556 본가에 오랜만에 들릅니다, [1] lazsa 03.29 343
29555 이미지 붙여넣기 [1] file minkim 03.29 235
29554 [생존신고] 제 계정도 잘 살아있네요. [1] herlock 03.29 191
29553 [생존신고] 간만에 본닉이군요 ㄷㄷ [3] 아마테라스 03.29 141
29552 와 이게 얼마만에 로그인인지... [3] 채휘아빠 03.29 189

오늘:
443
어제:
552
전체:
15,211,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