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

늘푸른나무입니다.


 아직 2G를 쓰고 계신 분들이 계실지 모르겠으나 저는 아직 2G폰을 쓰고 있습니다.

뭐 오랜 친구녀석들이 연락할 까 쓰고 있는데, 이미 카톡이나 페북이 쭈~~욱~~ 퍼진 상황에서

몇 년 만에 연락할 친구들은 없다고 봅니다. 그동안도 없었는데 앞으로도 연락 안 올 확률이 더 크겠죠~~ ^^:


 뭐 각설하고....

2G폰 요금제에 이것저것 할인해 몇 천원 안 나오면서 아주 아주 잘쓰고 있습니다.

(사실, 요금이 얼마 안 나오는 이유는 알뜰폰에 가입하여 2개를 쓰고 있음은 안비밀.... ^^:)


 그런데 최근 뉴스도 그렇고 통신사에서 2G 종료한다고 문자를 엄청 보냅니다. 

 최근에도 우편물도 등기로 해서 보내는 거 같거군요.

 T.T


 그래서 2G 종료를 대비하여 좋은 방법을 강구 중인데, 혹시 도움말씀이나 조언을 해 주실 분 계신지요?

 그 흔한 클리*. 뽐* 이런 커뮤니티는 가입조차 안 돼 있습니다.

(가입하는걸 워낙 싫어해서 가입이벤트 이런 건 단 1회도 없습니다...)


-상황-

- 2G 요금제로 선택약정, 온가족할인, 장기가입 등등으로 3~5천원 사이 나옴

   (데이터는 라우터로, 통화는 알뜰폰으로, 2G는 중요한 지인들 수신용으로..)

- 2020.07(지역마다 상이) 이후는 정지예정(정지시 핸드폰 수/발신 정지, 요금부과X, 가족할인에서 제외)

  (세상에 일방적 정지라니.... T.T)


* SKT에서는 2G 종료및 변경 조건

   1) 단말기 15% 정도 할인

   2)  번호변경 안내 (6개월 정도 무료)

   

* 변경시

  1) 요금제 변경됨 (해당 *G에 따른 요금제...) → 납부요금 증가

  2) 가족할인은 유지될 것으로 사료됨

  3)  변경안내 서비스 (무료 후 유료로 전환)→ 무료개월 수 지나 연락 오는 건 개인부담?

  4) 새로운 단말기 구입에 따른 비용 발생...


결론적으로는 2G가 종료되면서 사용자의 부담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는 것입니다.

좋은 방법이 있을까요?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1124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522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1578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780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3517
28864 제습기 AS 다녀왔습니다. [9] 해색주 08.20 260
28863 또 이상한걸 사왔습니다 -_- [8] file 바보준용군 08.20 316
28862 백만년만에?? 책방에 가서 책을 구매 했습니다. [10] file 박영민 08.17 295
28861 무선 청소기 구매 완료, 그냥 샀어요. [20] 해색주 08.16 259
28860 책상을 정리하다... [7] file Alphonse 08.14 282
28859 샤오미 미박스S 샀어요. [7] 해색주 08.11 347
28858 이런 질문 해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만 [14] 엘레벨 08.11 315
28857 이런게 생겼네요 [18] file 바보준용군 08.03 507
28856 지르고 싶은 요즘입니다. [6] 해색주 08.01 330
28855 갑자기 리브레또가 생각나서 검색해 보고 있습니다. [9] hmc 07.30 343
28854 처의 새로운 소설이 출간 되었습니다. [22] file minkim 07.26 384
28853 코로나 이전으로...? [4] 아람이아빠 07.25 380
28852 노란잠수함님 이야기가 별이 빛나는 밤에서 나오네요. [13] 박영민 07.22 348
28851 남자의 로망... 공구... 질렀습니다.. [22] file 아람이아빠 07.19 418
28850 텍라스트 P10HD 샀는데... [4] matsal 07.17 382
28849 백만년만에 캄훼라 가방 하나 사봤습니다 [10] file 바보준용군 07.17 272
28848 어떨결에 캠핑용 냉장고 테스트 하고 왔습니다. [6] file 스파르타 07.10 338
28847 언젠가 꼭 써보려고 했던 아버지와의 태국 여행기... [15] file 윤발이 07.09 351
28846 심심해서 써보는 저의 차박 세팅 [10] file 바보준용군 07.06 441
28845 잘 자고 일어나면 목이 로보트가 되어 있습니다...-_- [14] 엘레벨 07.05 378

오늘:
1,127
어제:
2,271
전체:
13,644,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