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사람 죽은 건 안타까운 일이고, 그것도 저격에 의한 거니 웃고 떠들 만 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놀라운건 아베에 대한 이미지가 좋은 편이더군요;; 


이런거 보면 정치는 역시 돈 퍼붓고 여론 전 하는게 최고라는 생각도 들고, 이러니 윤가에게 패배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도 벌어지는 거 같습니다. 


뭐 상대방의 정치적 의견은 존중하는 편이라서, 굳이 논쟁은 안하고 그냥 아베의 죽음에 에 애도를 표하는 링크드인의 친구들을 조용히 삭제하고 있습니다. 뭐 대체로 리쿠르터 헤드 헌터 이런 사람들이 꼭 이러던데, 굳이 왜 이렇게 정치 색을 들 어 낼까요;; 그것도 호주 사람들이..


아무튼 이런거 볼 때 마다 여론을 적으로 돌리고 국정을 운영해온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나 외롭고 힘든 싸움을 해왔는지 느낌이 어느정도 와서 기분이 몹시 불편 하네요.


실제로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은 자기 전문 분야에서 고분 분투 하느라, 시덥잖은 키보드 전쟁에 시간을 못 쓰는 반면, 한가한 기레기들과 악플러들이 여론을 장악하고 큰 소리를 내는 거 보면 안타깝기도 하고, 킹받기도 하고 그러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 updated 230805Sa [12] KPUG 2023.08.05 691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24193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33861
29423 마라탕면 먹다 말았습니다. [7] 해색주 06.14 199
29422 저는 또 괴랄한걸 사왔습니다 [11] file 바보준용군 06.14 205
29421 오랫만에 와보네요. [4] 제이티 06.12 183
29420 카톡 탈퇴 [26] Alphonse 06.11 249
29419 요즘 옛날 과자 말이 많네요.. [10] 아람이아빠 06.09 209
29418 저가 면도기를 질렀습니다. [4] 해색주 06.08 159
29417 컴퓨터 수리,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12] minkim 06.08 176
29416 이번에는 좀 양호한게 집에 택배로 날아왔네요 -_- [6] file 바보준용군 06.08 142
29415 지름 글이라도 꾸준히 올라오는 건 좋네요. [13] 수퍼소닉 06.07 141
29414 다시 돌아온 딜을 보고 또 질렀습니다. [4] file minkim 06.07 113
29413 저도 몇 개 질렀습니다.(키보드 아님) [9] 해색주 06.06 117
29412 저도 질렀습니다. [7] file minkim 06.06 111
29411 오늘도 저는 또 또 또 또 또 이상한 걸 사옵니다 [9] file 바보준용군 06.03 144
29410 구체적인 계획을 세운 건 아니고, 지방 이전에 대한 생각을 해봤습니다. [12] 수퍼소닉 06.02 148
29409 연휴 끝나고 북한은 불꽃쇼로, 대한민국 서울시는 재난문자로 놀라게 만드는군요. [9] 해색주 05.31 125
29408 키보드 질르고 싶습니다. [8] 해색주 05.31 97
29407 어쩌다 보니 강남 사모님 기분을 또 즐길것 같슺니다 [7] file 바보준용군 05.31 134
29406 강아지 사진 [7] file 아람이아빠 05.31 103
29405 일본 관련을 싫어해서리... [12] Alphonse 05.28 176
29404 왠만한 것은 다 있는 세상...txt [7] Alphonse 05.27 129

오늘:
507
어제:
527
전체:
15,135,8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