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AI의 시대가 오는 것, 아니 왔습니다.

2023.12.13 20:37

해색주 조회:318 추천:1

 요즘 많은 분들이 AI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하고, 혁신성에 대해서 많이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저도 언젠가부터 매일 챗지피티를 켜놓고 개념적인 부분이나 코딩에 대한 것들도 물어봅니다. 솔루션의 기능에 대해서는 잘 설명하지 못하지만, 구체적인 질문을 하면 정말 잘 대답을 합니다. 사람들이 대답을 잘 못한다고 하는데, 이제는 어떻게 질문을 하면 답변을 잘해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AI에 대해서 정말 먼거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많은 서비스들이 챗지피티와 같은 생성형 AI와 연동ㄹ해서 작성될 것으로 보입니다.


 구글에서 최근 발표한 제미니 시연 영상이 편집(조작X)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현재 오픈소스로 공개된 언어모델(LLAM2, MISTRA)을 기반으로 신형 챗봇 모델을 만드는 곳도 많더군요. 저도 오늘 회사에서 새로 출시하는 챗봇의 개발사에서 하는 LLM 모델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줬습니다. 중국의 경우 정말 몇 천개의 Pretraining AI가 개발되고 출시되고 있다고 하더군요. 이전회사에서 퇴사한지 아직 2년도 되지 않았는데, 정말 세상이 바뀐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이직이 조금만 늦었어도 AI로 급박하게 변화하는 세계에 대해서 전혀 인식을 못한 상태였을 것입니다. 정말 고생해서 Data Analyst가 되었는데, 이제 조만간 AI로 대부분 기능이 대체되는 시대가 되어서 한물 간 사람이 되었습니다. 네, 이제는 언어모델을 모르면 Data Scientist가 아니라고 하는 세상이 왔고, 저는 이제 AI나 언어모델도 이해하고 사용해야 하는 세상이 왔네요. 작년 여름부터 언어모델 배우기 시작했는데 챗지피티가 이렇게 강력한 성능을 보일줄 몰랐습니다. OpenAI는 언어모델에 특화되어 있다고 생각했는데, 구글의 제미니가 제대로 작동되기 시작한다면 다른 분야도 대부분 AI로 통합될 것 같습니다.


 AI는 뛰어난 개발자들이나 데이터 과학자들 + 강력한 고성능 시스템이 필요합니다. 즉 돈과 데이터가 없으면, AI 세계에서도 더이상의 진전이 없는 겁니다. 예전에 빅데이터 하려면 대기업을 가야지 어중간한 곳에서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했습니다. 이제는 사전학습된 모델을 사용하지 않고 바닥부터 뭔가 만드는 것은 어려워진 거라고 봐야 할겁니다. 돈도 데이터도 없으니까 말이죠.


 1시간 정도 강연을 하면서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예전에 개발자들은 자기들만의 노하우를 잘 가르쳐주지 않았죠. 그러다가 구글과 스택오버플로우가 생기면서 하다가 막히면 검색을 해서 문제를 해결했는데, 이제는 챗지피티가 대략적인 코드도 짜주는 세상입니다. 회사를 오래 다녔다고 해서, 경력이 길다고 해서 남들보다 강점이 있는게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을 요즘 하게 되네요. 난 뭐해 먹고 살지, 아니 우리 아이들은 나중에 뭐먹고 살아야 하나 생각하게 됩니다.


 운동하러 가야겠습니다. 하하하. RPA가 한때 대세라서 사람들의 일자리를 가져간다는 말이 많았는데, 이제는 RPA 자체가 없어질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 updated 230805Sa [24] KPUG 2023.08.05 1666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4] 맑은하늘 2018.03.30 24580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100] iris 2011.12.14 434660
29525 생존신고/ 전기차 스터디 중입니다 [28] 맑은하늘 03.18 300
29524 생존신고 - 해색주 [3] 해색주 03.15 197
29523 10여년 만에 컴퓨터 조립 ㅠㅠ [13] file Alphonse 02.22 504
29522 요즘 알뜰 0원으로 쓸수있는 요금제 [5] 메이플 02.22 366
29521 넷플릭스를 뒤늦게 보고 있네요. [6] 수퍼소닉 02.08 358
29520 2014 노트북을 3년 넘게 사용중입니다. [9] 해색주 02.07 321
29519 지르고 싶은 요즘입니다. [3] 해색주 02.04 203
29518 오랜만에 부산 모임이나 한번 주최해 볼까요? ㅋㅋㅋ [3] Alphonse 02.01 246
29517 이직을 무슨 2년마다 하는 느낌 입니다. ㅠㅜ [4] 스파르타 01.29 339
29516 시절이 수상한데 일본 여행을 질렀습니다. [6] 해색주 01.28 277
29515 차를 지르고 싶은데 [9] 해색주 01.22 275
29514 로봇 청소기를 샀습니다. [9] 해색주 01.13 292
29513 숙소 앞에 무단점거하는 애기 고양이가 많이 컸습니다. [1] file 박영민 01.08 296
29512 책상 정리 했습니다 [12] file 바보준용군 01.07 325
2951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file 바보준용군 01.01 267
29510 나의 아저씨/ 어느 배우의 삶의 마지막 모습 [4] 맑은하늘 12.29 361
29509 2023년 송년회 기획해보려 했는데, 일정이 많네요. 몸 튼튼, 마음 튼튼 하시고, 2024년 건강한 모습으로 새해에 건강한 모습으로 뵙겠습니다. [9] 맑은하늘 12.22 297
29508 이제 연말이 얼마 남지 않았네요 [2] 이현수 12.18 244
» AI의 시대가 오는 것, 아니 왔습니다. [4] 해색주 12.13 318
29506 알리익스프레스 - 결국 재구매했네요. [1] 해색주 12.12 284

오늘:
74
어제:
890
전체:
15,232,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