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폭풍같은 2주가 흘렀습니다.

2019.02.21 00:15

해색주 조회:223 추천:1

 거의 2주 정도를 계속해서 야근하고 미팅하고 그러면서 보냈고 오늘이 마감날이었습니다. 다행히 모든 것이 잘 마무리가 되었으나, 이번에는 매일 매일 하는 일에서 구멍이 나서 야근하다가 왔습니다. 저녁에 갑자기 장모님이 입원했다고 연락이 와서 야근 그만두고 병문안을 다녀왔습니다. 사위라는게 오면 불편하고 안오면 무시당하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안갈 수가 없더군요. 심장에 무리가 갔다고 해서 걱정해서 갔는데 생각보다 괜찮으셔서 한시름 놓고 들어왔습니다.


 일도 사람도 자꾸 늘어나고 있어서 점점 내 한계는 어디일까 이렇게 일하다가 조만간 번아웃이 될텐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좋은 일도 많고 사람들도 들어와서 새로운 분위기가 되어서 참 좋습니다. 요즘 느끼는 것은 조용히 앉아서 프로그래밍 공부도 좀 하고 미뤄뒀던 코딩도 새로 하고 싶은데 시간이 잘 나지 않습니다. 틈날때마다 운동 간다고 했는데도 그게 잘 안되구요.


 나중에 나이를 먹고 새로운 일자리를 찾을 때에는 어떻게 생각할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저는 비슷한 일을 오래해서 새로운 분위기나 절차 등에 잘 적응을 하지 못할까 하는 걱정이 있기는 합니다. 나중에 그만두면 IT 관련된 일을 하고 싶어서 짬짬이 시간 내서 방송대 수업도 듣고는 합니다. 가장 해보고 싶은 것은 아이언맨에 나오는 것처럼 기계도 전자도 프로그래밍도 알아서 만들고 싶은 것 쑥쑥 만들고 테스트하는 겁니다. 아직 프로그래밍도 전자쪽 지식도 전혀 없지만 언젠가 다시 뭔가를 한다면 그런쪽 해보고 싶어요.


 지금 일하는 분야는 코딩해서 자료 추출해서 가공하고 그것으로 시뮬레이션이나 테스트하는 건데 하고 싶은 분야랑은 연관성이 없기는 하군요. 내일 하루 출근하고 금요일에는 회사에서 하루 종일 연수가 있습니다. 뭔가 쉬고 싶은 밤입니다. 저번주에 52시간의 벽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하고 화요일에 아파서 오전에 못나가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같이 일하는 과장님이 "내일은 나오시는거죠?"라고 간곡히 묻더군요. 그러고 보니 그게 어제였네요. 언제까지 이렇게 정신없이 일을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252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780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4] KPUG 2019.10.17 805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4004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2221
28708 아 우울... [5] file 바보준용군 08.08 358
28707 공기청정기 비교 테스트 결과 나왔는데 ㅠ 우울합니다. [10] file 앙겔로스 08.08 529
28706 꼭 가보고싶은 식당이 생겼습니다 [16] 바보준용군 08.05 416
28705 엘파소 총격사건 : 저희 가족은 무사합니다 [19] minkim 08.04 400
28704 자작 자동문/블라인드입니다 [8] 건설노무자 08.03 372
28703 터치형 포터블 모니터를 구매하였습니다. [7] file 스파르타 07.31 528
28702 내장 사운드 출력과 유전원 usb 허브의 상관관계 [6] TX 07.31 261
28701 HDMI Splitter 재구입 [4] file 건설노무자 07.31 240
28700 지옥의 레이싱 [6] 바보준용군 07.31 262
28699 갖고 싶은게 생기긴 했는데 -_-.....거참 멀고먼... [16] 바보준용군 07.29 425
28698 메인노트북 고민하다 구매하였습니다. [4] file 스파르타 07.28 314
28697 권리당원 가입마감은 7월 31일 입니다. [2] matsal 07.27 267
28696 phobos 랜섬웨어에 걸렸어요. [11] file 맑은샛별 07.25 405
28695 일본산 불매 [8] 왕초보 07.23 450
28694 그리움... [6] 늘푸른나무 07.22 282
28693 불매운동의 피해자 -_- [2] 바보준용군 07.20 436
28692 폰카와 디카 [9] file 왕초보 07.19 346
28691 데스크톱 견적 보고 있습니다. [4] 해색주 07.16 315
28690 치워도 치워도 끝이 읍네요 -_- [6] 바보준용군 07.12 398
28689 갑자기 집에서 회사일 처리 하느라... [9] file Pooh 07.12 340

오늘:
2,216
어제:
2,564
전체:
12,987,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