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낙타와 사자

2017.08.07 01:00

SYLPHY 조회:564

니체는 삶을 대하는 방식을 크게 세 가지로 분류했습니다.

낙타, 사자, 어린아이

낙타는 맡은바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는 삶을 말하고
사자는 내가 하고자 하는 일을 하는 삶을 말하고
어린아이는 삶이 목적인 삶을 말합니다.
(제가 이해한 버전이라 틀릴 수 있음)


저는 제가 사자의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비록 회사를 다니며 회사에 얽매인 생활을 하고 있지만
(회사의 일과 관계 없는)저만의 분야에서 저만의 방식으로 무언가를 창조해 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자의 대표적인 특징이 창조와 자유입니다.)


낙타의 삶은 수동적인 삶을 말합니다.
누군가가 일을 주면 그때 행동하는 삶.
일을 잘 하냐 못 하냐, 열심히 하냐 대충 하냐와 관계없이, 수동적인 삶은 낙타의 삶이라고 합니다.



제가 사자의 삶을 살고 있다고 착각한 것은 보이지 않는 수동성 때문이었습니다.

고등학교때는 대학에 가야한다는 불안감으로 수동적으로 공부했고
대학에 와서는 잘 하는 분야를 발굴해야 한다는 압박감으로 수동적으로 공부했습니다.

대학원에서는 전문연구요원이 되어야 한다는 압박감으로 열심히 연구(?) 했습니다.
(연구는 열심히 한다고 성과가 잘 나오는건 아니지만.. 병역이 걸려있으면 안 될것도 되더군요)

사기업에서 전문연구요원을 할 때에는 이 회사 얼마 더 안다니고 나올 생각이라, 밥벌이에 대한 걱정으로 열심히 공부하고 저만의 시스템을 만들어 나갔습니다.
돈을 벌어다줄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정부출연연구소로 오게 되면서 밥벌이에 대한 걱정이 사라졌습니다.
한동안은 예전과 같이 따로 시간을 내어서 공부하고, 저만의 시스템을 계속 만들어 나갔습니다.

어느샌가 부터, 정말 조용하고 갑작스럽게, 이 열정이 사라졌습니다.
어느샌가 부터, 그저 시키는 일이 있으면 하고 없으면 아무 것도 안하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저는 그동안 사자로 착각할 수 있는 ‘창조’의 행위를 해 왔었지만, 그 창조는 수동적인 것이었습니다.

니체도 경고했듯, 수동적으로 창조하는 행위는 여전히 낙타입니다.



최근 두 달간 저 스스로를 돌아보며 살펴본 결과, 저는 낙타였습니다.
사자인 적은 없었습니다.
단지, 사자인 척 하는 낙타였을 뿐이었습니다.


나이가 조금씩 들어갈 수록
저는 그냥 평범하디 평범한 사람임을 깨닿습니다.
니체의 말이 구구절절 와닿습니다.

사자가 되도록, 사자가 된 이후에는 어린아이가 되도록
정신과 육신을 수양하겠다고 다짐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11월 둘째주 운영비 모금 결과입니다. [1] KPUG 2017.11.20 71
공지 KPUG 운영비 모금을 시작합니다. [20] KPUG 2017.11.01 617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4390
28500 가상화폐... 재미있군요. newfile 노랑잠수함 11.20 48
28499 [마포] 첫 눈 오네요~! 각 지역 기상캐스터 분들~~~ [12] update 산신령 11.20 97
28498 이상한 동네 사람들 [2] 바보준용군 11.20 88
28497 일본은 역시 먹으러 다니기 최고네요. [4] updatefile 최강산왕 11.20 97
28496 청와대에서.. [1] 별날다 11.20 98
28495 마소공홈에서 블랙프라이데이 세일을 하길래 나도 모르게 게임두개를 질렀습니다-_- 바보준용군 11.19 159
28494 지름과 할부 [7] update 해색주 11.19 153
28493 샤오미 폰들이 도착 하였습니다. [20] file 스파르타 11.18 273
28492 저도 지리는 영상 하나 [5] FATES 11.17 208
28491 송년회 11월에 해보시면 어떨까요 ? 연중행사~~ [7] update 맑은하늘 11.17 159
28490 아틀라스 근황 [5] 건설노무자 11.17 242
28489 지름신고 윈도우태블릿 [7] file 즐거운하루 11.16 302
28488 하루 18km를 킥스쿠터로 출퇴근기 [13] 타바스코 11.16 235
28487 대머리아자씨님... 긴급 상담 요청입니다. [3] 노랑잠수함 11.16 240
28486 지름 블루투스 키보드 [9] 해색주 11.14 267
28485 11월 첫째주 운영비 모금 결과입니다. [14] KPUG 11.12 444
28484 오늘 저녁 메인 디쉬~ [6] file Lock3rz 11.12 291
28483 오늘의 교훈 (가서 먹자 ㅡ..ㅡ) [5] file 바보준용군 11.11 315
28482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 다녀왔습니다. [4] file 즐거운하루 11.11 284

오늘:
324
어제:
1,907
전체:
10,838,8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