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어제 저녁에 언니네 이발관 이석원씨의 은퇴소식을 들었습니다.


------


"미안해요. 나는 아주 오랫동안 일을 그만 두길 바래왔어요

 하지만 어딘가에 음악을 좋아해주는 사람들이 있다고 생각하면 그런 마음을 털어놓긴 쉽지 않았어요"


"좋아하는 음악을 있어서 행복해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는데, 저는 음악이 일이 되어버린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았어요. 

 그래서 항상 벗어나고 싶어 했기에, 음악을 때면 자신과 팬들에게 죄를 짓는 기분이었습니다"


------


은퇴 소식만 해도 쓸쓸한데, 이 양반이 쓰잘데기 없이 이런 이야기를 해서 더 싱숭생숭하네요..

비슷한 나이에 동시대를 살아왔고, "일"이라는 관점에서 비슷한 기간을 "일"해오면서,

어쩌면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는지도 모를 제 내면을 건드렸다고나 할까요?


어깨 동무하고 같이 으쌰으쌰하면서 달려온 친구가 '나 이제 그만할래'하는 듯한 느낌입니다.   물론 분야도 다르고, 이석원씨는 저를 모르지만...

뭔가 오바하는 느낌도 들어서 부끄럽지만, 거의 20년 가까이 그냥 좋아 해왔던  아티스트라 기분이 그렇네요. 


그냥 아쉽네요.  가지고 있는 앨범들 듣다가 어제 밤부터는 유튜브에 남아 있는 공연영상들 줏어 모으고 있습니다.......




언젠가 제가 일을 그만 둘 때, 제 주변 사람들에게, 

  "사실, 나도 아주 오랫동안 이 일을 그만 둘 수 있길 바래왔어요.  

   하지만, 나에 대한 기대와 가족을 생각하면 그런 마음을 털어놓긴 쉽지 않았어요" 라고

말한다면, 주변 사람들은 쓸쓸해 할 것 같긴 합니다. 아래 SYLPHY님의 낙타와 사자 이야기를 읽고나니 더더욱 그렇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8] 맑은하늘 2018.03.30 795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08501
28397 100편의 유튜브 동영상 올리기 new 노랑잠수함 05.26 2
28396 면접 보고 왔습니다. [1] new 아싸 05.26 5
28395 요즘 초딩부터 고딩 대딩까지 쓰는 급식체에 대하여-_- [5] updatefile 바보준용군 05.25 103
28394 트럼프 북미회담 취소.. [3] updatefile 왕초보 05.25 109
28393 순실전자에서 대학생프로그래밍 경진대회를 하네요. [6] 별날다 05.23 186
28392 제 딸입니다.^^ [18] 노랑잠수함 05.22 273
28391 회사 짤렸습니다. [23] update 아싸 05.22 330
28390 테니스 미국 남서부 지역 예선에서 우승하였습니다. [13] file minkim 05.21 211
28389 주말에 혼자 해먹은 음식들..... [13] file 냉소 05.20 232
28388 늦둥이 아빠 되었습니다~ [27] SON 05.20 247
28387 이젠 아이폰 3gs로 할게 별로 없네요 [4] shootingstar 05.20 218
28386 중국 여행중입니다. [2] 최강산왕 05.19 185
28385 왔노라, 보았노라, 질렀노라. [9] 해색주 05.19 261
28384 어머니 께서 고통없는 세상 으로 가셨습니다. [44] file 인간 05.17 317
28383 [구인] 인터넷마케팅 경력, 신입 급구!! (본문내용 삭제) [5] 노랑잠수함 05.17 304
28382 시디즈 의자 비추 [7] matsal 05.16 304
28381 전역했습니다.! [27] 스파르타 05.16 306
28380 이번에 나온 레이븐릿지 상당히 괜찮은거 같습니다. [2] 스파르타 05.12 347
28379 돈드니까 고물차다. [21] 해색주 05.11 495
28378 APU 레이븐릿지 미닛스템 제작중 입니다 [3] file 스파르타 05.11 343

오늘:
269
어제:
1,626
전체:
11,132,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