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와이프와 고딩이 아들 중딩이 딸을 두고.....


평생 연구개발만.......은 아니고, 회사가 작다 보니 뭐 마케팅도 잠깐 겸하다가 , 

영업도 따라다니면서 FAE 역할도 하다가 하긴 했지만....FA도 물론 뭐....그렇긴 한데...


개발은 개발대로 하면서, 국내에 남은 개발 인원들은 원격으로 통제하면서, 가끔 들어와서

회의 해 가면서 운영하고, 해외는 해외 대로 본격적으로 영업인원을 통제해야 하는 역할까지 

엎쳐서 해외 파견이라니.....참 심란하네요.  이게 제대로 될까....둘 다 망치지 않을까....싶기도 하고,

회사에선 이제 좀 다른 역할을 원하는 것인가 싶기도 하고.....


거기다, 단신 부임....뭐, 어차피 아들놈이 고2라 같이 갈 상황 자체가 안되긴 하지만요.....


이사한지 얼마 안되서, 와이프도 동네 친구가 없고, 아들놈이야 다니던 학교라 괜찮지만,

딸아이는 새롭게 진학한 상황이라 동네친구 없다는 게 좀......


개인적으로나 업무적으로나 참.....


이거 완전 제가 그렇게 하기 싫어하는 기러기 상황 같은데.....얼마전에 FATES님이 소개해 주신

과잉근심이라는 책 읽으면서 마음을 잘 가다듬고 있었는데.....오만가지 과잉근심에 또 심란해집니다...

영어밖에 못하는데, 그놈의 중국어를 또 붙잡고 쳐다봐야 하나.....하는 걱정도.....


이사하면서 새롭게 생긴 제 서재에 이래저래 사놓은 장비들을 들고 가기 곤란한 것도 아주 중요한 근심거리이고 말이죠....



하......심란.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8] 맑은하늘 2018.03.30 38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08092
28356 저도 간만에 큰거 하나 질렀습니다 new 바보준용군 04.23 4
28355 이혼할까 하는데요.. [9] update 뿌뿌아빠 04.22 231
28354 이상한 회사 빤스런(?) 했던 경험... [6] update Pooh 04.21 142
28353 국도로 다니는 것도 꽤 괜찮군요. [4] update SYLPHY 04.21 125
28352 충동 지름 신고 [18] update 해색주 04.21 140
28351 오랜만에 앰프 바꿨습니다. (생존신고겸) [4] file 앙겔로스 04.20 150
28350 백수 반년차 반녀간 취업 4번-_- 전부 빤쓰런한 후기 [12] 바보준용군 04.20 165
28349 세월호 sbs 블랙하우스...전문가라는 이들이 데이터로 이야기하지 못하는 모습 [6] 맑은하늘 04.20 180
28348 x나오게 x세네요-_- [13] 바보준용군 04.18 267
28347 신나게 만들어 댔네요. [6] file Lock3rz 04.18 205
28346 뭐 어떻게든 시간이 가기는 가는 군요 ^.^;; [13] file 냉소 04.17 294
28345 또 다른 대륙의 실수 [8] file matsal 04.17 388
28344 4년이 흘렀군요. [6] file 로미 04.16 272
28343 애플이 간만에 잘한 일 [5] file matsal 04.15 312
28342 중소기업 티비 뜯어보니 어처구니가 읍네요 [11] file 바보준용군 04.15 372
28341 차량 방탄유리 테스트 동영상 [6] 건설노무자 04.15 264
28340 개가 아픈데... [15] Pooh 04.13 295
28339 영화 '그날바다' 어제 봤어요 - 약간스포 [10] 타바스코 04.12 1601
28338 나이 먹을수록 조심해야 하는 것. 말. Shut the h*** up! [11] FATES 04.11 370
28337 영롱 합니다 [13] file 스파르타 04.11 312

오늘:
123
어제:
1,823
전체:
11,073,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