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다시 4주간의 중국 근무 후, 집에 갑니다.

오늘은 집에 가면 등갈비 김치찜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마음 같아선 지하철에서 내리면 바로 집 앞이면 좋겠습니다.

뭐 이번엔 귀국해도 바로 대만 출장이 또 잡혀있는
사악한 일정이 기다리고 있습니다만, 뭐 일단은 집에
가는 게 중요하니까요.

태풍 마리아가 올라 온다는데 다음 주에 대만은 잘
깄다 올 수 있을 지 모르겠습니다.

마침 오늘은 7월 7일이라, 저는 칠월칠석에 만나는
견우직녀의 애틋한 심정으로 집에 가는데 와이프도
같은 마음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

중국에서의 생활에 딴 생각을 안하려고 운동을 열심히
했더니 지난 3개월간 약 10kg 정도가 줄었고, 몸도
좀 탄탄해져서 와이프에게 좀 섹시해 보였으면 싶기도...
(발그레......)

집에 가니 좋습니다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0] 맑은하늘 2018.03.30 2501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446
28682 프로젝트팀 SEED ITF를 만들었습니다.^^ [3] new 스파르타 12.10 38
28681 얼마전 클리에를 한대 얻었습니다~ [7] 똘이아빠 12.09 97
28680 QCY T1 요거 블투 이어폰 필요하면 구매 추천할만 한거 같습니다. [20] file 스파르타 12.07 150
28679 오늘이 대설이라는 날이래요 [2] 따스한녹차 12.07 56
28678 정신없이 질렀습니다. [2] file minkim 12.07 140
28677 송년회 오늘 뵙겠습니다. [22] 맑은하늘 12.06 156
28676 김순옥 할머님 돌아가셨습니다. [7] 왕초보 12.06 109
28675 미쿡의 SEC [2] 왕초보 12.06 97
28674 흔한 아재의 조카 가지고 놀기 [2] file 바보준용군 12.05 141
28673 몸이 움츠려드는 날씨네요 [1] 따스한녹차 12.05 61
28672 이런 우연이 ! 그리고 또 이런 감동이 ! [8] 냉소 12.04 129
28671 빠르네요. [11] powermax 12.04 107
28670 이제 외노자 생활 청산하고 집으로 갈 수 있게 된 듯합니다. [24] 냉소 12.04 147
28669 나이 한 살 더 먹기까지 27일이네요 [4] matsal 12.03 89
28668 올해도 한달 남았네요 [2] 따스한녹차 12.03 67
28667 초보의 좌충우돌 15일 차량 운행기 [22] 바보준용군 12.02 173
28666 김장... [10] updatefile 인포넷 12.02 90
28665 마소의 시가총액 1위. [6] 최강산왕 12.01 144
28664 출장 다녀왔습니다. [18] 해색주 12.01 150
28663 알바와 품질.. [4] TX 12.01 132

오늘:
1,168
어제:
3,099
전체:
11,633,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