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Humans of New York

2017.09.07 05:59

사드사랑 조회:493

읽어보신 분도 계실테고 뭔가 하는 분도 많으실테죠. 블로그이고, 책이기도 합니다. 처음엔 뉴욕에 사는 사람들의 사는 모습을 사진으로만 담다가, 이들의 짧은 이야기까지 모으기 시작해서.. 이젠 일이 너무 커져버린 Brandon Stanton (철자가 맞을래나)이란 사람이 시작한 일입니다.


참 가슴아픈 얘기, 따뜻한 얘기가 많은.. 인터넷 시대의 닭고기국물 같은 곳인데요.. 이분이 선거운동에 한창이던 도날드 트럼프 (예.. 현 미쿡 대통령입니다 -_-;;) 보라고 페이스북에 쓴 글이 또 명문입니다. 오늘은 그 얘기를 하려고 해요.


https://www.facebook.com/humansofnewyork/posts/1207382856002479


이게 그 주소고 클릭하면 페이스북으로 갑니다. 영어의 압박이 있기는 한데 한번쯤은 원문으로 읽어볼 만도 합니다. 번역이란건 원문의 맛을 살려줄 수가 없기 때문이고, 제가 번역을 한대도 원문의 맛을 조금이나마 살릴 수 있을것 같지 않아서 이기도 합니다.


트럼프씨에게,


저는 정치적이지 않으려고 최선을 다합니다. 저는 이번 대선 후보들을 인터뷰 하는 것도 거부했고, 이런 접전이 펼쳐지는 선거에서 누구의 편을 들어서 개인적으로 피해를 입고 싶지도 않습니다. 그냥 '지금은 때가 아니야' 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렇지만 폭력과 편견에 반대하는 데는 특별한 때가 있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 특별한 때라는 것은 언제나 '지금' 이죠. 수백만의 미국 시민과 함께 트럼프씨를 반대하는 것은 더이상 정치적인 행위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당신을 반대하는 것은 도덕적인 행위입니다.


저는 당신이 인종차별을 조장하는 사진을 퍼뜨리는 것을 보았습니다. 저는 당신이 인종차별을 조장하는 거짓말을 퍼뜨리는 것을 보았습니다. 저는 당신이 백인우월주의를 거부한다고 주장하는데 48시간이나 걸리는 것도 보았습니다. 저는 또한 당신이 즐겁게 폭력을 장려하면서, 당신의 이름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들의 '소송비용을 대주겠다' 고 떠드는 것도 보았습니다. 당신이 테러리스트의 가족에 대한 고문과 살해를 지지하는 것도 보았습니다. 회교도를 돼지 피를 묻힌 총알로 처형하는 것을 즐겨 얘기하는 것도 보았습니다. 회교 난민을 뱀떼에 비유하면서 그들은 우리를 미워한다고 주장하는 것도 보았습니다.


트럼프씨, 저는 언론인입니다. 지난 2년 동안, 이란, 이라크, 그리고 파키스탄에서 무작위로 정한, 수백명의 회교도들을 깊이있게 인터뷰해 왔습니다. 또한 7개국에 걸친 시리아와 이라크 난민 수백명도 인터뷰를 했습니다. 그 결과로, 미워하는 사람은 바로 트럼프 당신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이런 일들에 관심을 기울여온 우리에게 당신은 당신을 재포장할 수 없습니다. 당신은 국민을 화합하게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당신은 대통령 감도 아닙니다. 당신은 당신이 최근 몇달동안 즐겨 조장한 당신에 대한 증오의 희생양 또한 아닙니다. 당신은 개인적인 영달을 위해 증오와 편견을 조장해온 사람입니다. 앞으로 몇달동안 당신의 말들은 변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당신은 변하지 않습니다.


뱀발.. 마지막 문장은 이렇게도 이해될 수 있습니다. 앞으로 몇달동안 당신은 말을 바꾸겠지만 당신은 변하지 않습니다.

뱀뱀발. 이 홈피를 머릿글자만 따서 HONY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이걸 그냥 읽으면 살짝 야리꾸리한 단어로 들릴 수도 있습니다.

뱀뱀뱀발. 편의상 높임말로 번역을 했지만 이글의 한줄 요약은 "트럼프, 너는 말종이야" 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KPUG 서버 운영에 대한 설문 결과입니다. [5] KPUG 2017.10.09 31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8] iris 2011.12.14 403892
28446 최근 봉사활동 하면서 생각한 것 new SON 10.21 10
28445 고전 게임은 언제나 잼있어요 ㅡ..ㅡ [5] updatefile 바보준용군 10.20 91
28444 삼재가 있으면 그 다음은... [9] 맑은샛별 10.20 144
28443 대한민국 열차 체험기 [4] update SYLPHY 10.19 130
28442 몇개의 키보드를 쓰고 있습니다. 근황이라고 하네요 [5] 바보준용군 10.18 253
28441 미국 서부에 있는 시에라 랑 록키는 등산해볼 만 한가.. [2] 왕초보 10.18 145
28440 LG 쿼드비트4 이어폰을 샀습니다. [4] SYLPHY 10.17 187
28439 고구마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8] file 대머리아자씨 10.17 179
28438 아들에게 혼난 썰 [11] 대머리아자씨 10.16 267
28437 우리나라 미세먼지의 원인 [3] file matsal 10.14 257
28436 ZTE TREK 2 HD K88(직구) 를 구입 했습니다 (수정본^^) [5] file 그런대로 10.13 332
28435 아름다운 구속! [2] 별날다 10.13 239
28434 가을 비가 오면... 듣게 되는 (extreme한?) 곡들... 있으신가요? [15] 야호 10.13 230
28433 요즘 과자 많이 비싸서 [10] file 즐거운하루 10.12 316
28432 스틱피씨 [9] file 노랑잠수함 10.08 489
28431 추석 3일동안 작업 [4] file 해색주 10.07 353
28430 아들의 강권으로 오랜만에 읽은 SF 소설 = 별의 계승자 [6] 대머리아자씨 10.05 407
28429 iOS 11부터 제어센터에서 와이파이를 끌 수 없습니다. [3] file SYLPHY 10.02 513
28428 즐거운 추석 되세요~ [5] file 즐거운하루 10.02 298

오늘:
1,547
어제:
1,765
전체:
10,786,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