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문통 귀향길 메시지

2022.05.10 14:33

엘레벨 조회:244 추천:1

퇴임식이랑 뭐 아직 못봤습니다. 유튭에 있으니 천천히 보려고요.

시간이 맞아서 울산역에 내려서 잠깐 메시지 하시는 건 라이브로 봤네요.


적잖이 충격을 받았던 표현이 두가지 있습니다.

"재임 기간 동안 많이 힘들었지만" 이라는 표현과 "저는 이제 자유입니다" 라는 표현이요.


노통 돌아가시고 MB에게도 고개숙일 정도로 절제하고 표현 좀처럼 안하시는 양반이

공식 석상에서 "많이 힘들었다" 고 말할 정도면 

"저는 이제 자유입니다" 라고 말할 정도면

도대체 얼마나 힘들었으면... 이라는 생각이 참 많이 들었습니다.

더 있어 주었으면 하고 바라는 마음 자체가 나쁜 생각이었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다가올 지옥같은 5년을 걱정하는 마음이야 누구나 있겠습니다만

저 두 마디로 보건대 지금 문통 마음은 "솔직히 그런거 모르겠고 좀 쉬고 싶다" 일 것 같습니다.


나머지는 하늘에, 역사에 맡겨야겠죠. 

아마 그런 마음으로 5년을 달려오시지 않았을까 싶네요.


노통 퇴임하며 했던 말씀

"야~!! 기분 좋다!!"

문득 오버랩되네요


두 분 다 참 많이 힘드셨었나봅니다.

우린 참 많이 그리울 것 같은데. 자유라고 말하는 분 다시 불러다 앉힐 수도 없고....


양산 사저로 이동 중인 모습을 라이브로 해주네요.

마이크로 들어오는 바람 소리 퍽퍽 터지는 그 소리가

참 홀가분하다고 느껴지는 건 무슨 이유에서일까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접속 오류 사과드립니다. [2] KPUG 2022.02.05 570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리며, 미리 모금 동참, 감사드립니다. [28] KPUG 2021.06.26 1414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6409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5832
29234 xx결석 빼고 왔습니다 new matsal 05.27 5
29233 어쩌다 보니 열심히 질렀고 이런게 생겼습니다 [10] updatefile 바보준용군 05.25 91
29232 요즘 새벽에 잠이 자주 깨네요 ! / 잠/ 생활/ 새벽깨우는 이들/ 정치?! [12] update 맑은하늘 05.23 97
29231 아직도 새벽에 과속하는 덤프 트럭 있네요 ! [5] 맑은하늘 05.19 88
29230 둘째가 제대를 했습니다. [12] 맑은하늘 05.18 119
29229 좀 구형이지만 그램과 청소기가 생겼습니다 [26] 바보준용군 05.16 155
29228 알바가 출몰하기 시작했습니다. [15] 나도조국 05.12 192
» 문통 귀향길 메시지 [23] 엘레벨 05.10 244
29226 5월 알뜰폰 요금제 및 원하는 요금제 검색방법 [1] 수퍼소닉 05.09 121
29225 술이야기 - 위스키 [3] 해색주 05.08 108
29224 갖고 싶은 장난감이 생겼습니다 [8] file 바보준용군 05.04 216
29223 노안이 아니라고 하네요. [3] 해색주 05.02 168
29222 어떤 기사를 보고, 중도적이다라는...대학 친구들의 단톡...참으로 답답합니다. [11] 맑은하늘 04.30 162
29221 13년만에 저지른 무모 한 짓. [15] 산신령 04.29 212
29220 지르고 싶은 요즘입니다. [13] 해색주 04.28 159
29219 좋은 기억 릴레이.... [19] 맑은하늘 04.21 263
29218 정치아님: KPUG 농단 사태 기억하시나요 ? [15] 나도조국 04.19 297
29217 filmora 인코딩 벤치마크 [4] file matsal 04.07 239
29216 동영상 편집을 파고들려고 하니 사양이 드네요 [8] matsal 04.05 462
29215 코로나 확진기... [8] 인포넷 04.02 275

오늘:
764
어제:
1,223
전체:
14,378,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