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월드컵 저만 관심 없나요?

2018.06.14 08:44

최강산왕 조회:289 추천:1

저는 축구를 좋아하는 편이었습니다. 1주일에 2회 정도는 축구를 할 정도로 좋아했죠. 보는 것도 좋아하고, 축구 이야기로 불필요한 논쟁도 하고... 뭐 그랬죠. 


어느덧 축구를 안한지 거의 6년 정도 되어가네요. 전후반 풀 경기를 본 적도 요즘은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시간이 아까워서요. 이런말 하면서 축구 팬이냐고 비난 하는 사람 있을 수 있는데, 사실인데 어쩌겠습니까. 뭐, 걍 축구팬 안하겠습니다 : (
 
마지막으로 본 게 레알마드리드의 쳄피언스 리그결승전(2014 인듯?). 



축구 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모든 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시들합니다. 그나마 챙겨보는 것은 UFC 정도.  다른 사람도 마찬가지 일거라 생각해서 검색해보니, 역시 스포츠 전체적으로 팬 수가 계속 줄어들고 있군요(종류 불문. 참고로 제가 좋아하는 UFC의 PPV 매출은 역대급으로 폭망 + 하락 하고 있습니다). 



뭐,  어찌보면 당연한거 같기도 합니다. 반복된 자극에 노출되면 될수록 인간은 다른걸 원하는데, 같은 룰로 사람들이 100년 가까이 반복적으로 무언가를 해왔으니.



또한, 인간의 관심도 한계가 있죠. 스포츠, 게임, 영화, 만화, 소설 등등, 미디어는 이제 쏟아지는데, 즐길 시간은 없고... 컨텐츠 생산자들은 무료로 컨텐츠를 폭격하거나, 관심을 보여 달라고 구걸하는 수준에 이르기 까지 도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노동시간이 비약적으로 줄지 않는이상, 한동안 스포츠 전반에 투자하는 사람들의 관심은 줄어들 것 같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1] 맑은하늘 2018.03.30 2750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0838
28832 친한 업체 사람이 죽었습니다. [10] update 브라이언 03.18 164
28831 드디어 ... [10] file 바보준용군 03.17 190
28830 아이폰 망했네요 ㅠ_ㅜ [6] matsal 03.17 180
28829 오랫만에 이어폰을 하나 구매하였습니다. [3] file 스파르타 03.15 105
28828 처의 새로운 소설 "내일이 없는 소녀" 가 출간 되었습니다. [6] file minkim 03.15 111
28827 방금 와이프랑 카카오톡 내용 [6] file 브라이언 03.14 217
28826 암 걸리겠네요 -_- [8] file 바보준용군 03.14 159
28825 동유럽 여행 다녀왔습니다. [14] file Lock3rz 03.14 127
28824 농장에 브라운관 티비가 하나 있었습니다. [6] file 박영민 03.14 113
28823 월급을 받았는데-_-....돈이 돈이 없었던 이유가 있네요-_- [16] file 바보준용군 03.13 220
28822 옆동네 노가다인님 글을 보고 적습니다. [9] 해색주 03.12 163
28821 나를 위한 선물 하나... (지름신고?) [4] 수퍼소닉 03.12 134
28820 결국 맥북 하나 구입했습니다 ㅜ.ㅜ [8] 최강산왕 03.10 178
28819 글자 넣어 보기..(올만에 글올려봅니다..) [5] file 몽배 03.10 116
28818 [RIP] Jan-Michael Vincent, AKA 호크... [7] 야호 03.09 125
28817 오랜만에 걷기 운동 좀 했어요. (블로그 복붙입니다.) [2] file 맑은샛별 03.09 96
28816 안녕 하세요 브라이언입니다. [7] 브라이언 03.08 172
28815 이어폰 구입 [5] file matsal 03.07 152
28814 드디어 노트북 대공사 [5] file matsal 03.06 216
28813 일이 일찍 끝났는데 더 바쁘네요 -_- [12] 바보준용군 03.05 198

오늘:
2,590
어제:
3,476
전체:
11,951,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