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큰아버지는 1932년생이세요. 제가 태어났을 때에도 지금 나이보다 많으셨던 분이세요. 제게는 늘 고향같은 분이라고나 할까요? 저는 한 동네에 큰집, 고모네 그리고 우리집이 같이 살았어요. 남들은 몇 시간에 걸쳐서 고향을 내려간다는게 저는 그렇게 부러웠어요. 명절이 되면 어머니는 큰집에 가서 일을 해야 했고, 저는 큰집에 가서 밥먹고 고모네 가서 저녁 먹고 그러면서 살았습니다. 제가 농사를 좋아하지도 않고, 시골도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을 비교적 일찍 알았어요. 저는 시골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이 갑갑한 곳이 싫었는데, 고향을 생각하면 항상 아버지보다 큰아버지가 생각이 먼저 났죠. 네, 고향 같이 항상 거기에서 계신 분들이셨어요.


 일요일에 연락 받고 월요일에 내려가서 화요일 탈상 가서 아버지와 함께 장지에서 끝까지 남았다가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뭔가 인생의 한 장이 사라지는 느낌이었지요. 이제 고모님, 아버지만 고향에 계시니까 많이 허전합니다. 어머니 돌아가시고 이런 느낌이 다시는 안날 것처럼 생각이 들었는데, 인생의 한 막이 끝나는 느낌입니다. 이제 반환점을 돌았다고 생각을 해야겠지요.


 오늘은 하루 종일 '나의 해방 일지' 보고 있습니다. 제가 화성에서 서울에 있는 대학교까지 2년동안 통학했는데, 드라마를 보면 제 예전 모습이 떠오르더군요. 얼마전에 회사에서 친구네 장례식장 가면서 버스타고 마을 버스 타고 갔던 기억도 나고 말이죠.


 큰아버지를 위해서 기도 드린다고 했는데, 못했네요. 요즘 화성 상가집을 너무 자주 가는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7] KPUG 2023.01.29 270
공지 [공지] 접속 오류 사과드립니다. [2] KPUG 2022.02.05 10789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리며, 미리 모금 동참, 감사드립니다. [28] KPUG 2021.06.26 11639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1656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26113
29349 코로나 확진입니다. new 아람이아빠 01.30 12
29348 글이 안써집니다. [1] new 터키사랑 01.30 64
29347 참 재미있는 나라입니다. [2] update 해색주 01.29 271
29346 올해 휴가 계획인 직장인 분들은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것 같아요 [3] 린97 01.27 859
2934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여러분 [6] 해색주 01.22 2121
29344 첫 목공을 뭘 할까 하다가... [18] file Alphonse 01.17 3428
29343 뭐 지를만한 게 없을까요? [8] 해색주 01.15 3855
29342 뭐니 뭐니 해도 겨울 간식은... [4] file 아람이아빠 01.14 3941
29341 아귀 / 짝귀 / 평경장 / 고니 중에서 최고는? [3] 엘레벨 01.10 4758
29340 차 5년 되신 분들은 환급금 조회 한번 해보세요 [5] 린97 01.03 5874
29339 오늘도 40대 중년은 쓸때없는 걸 집에 가져옵니다. [2] file 바보준용군 01.03 5132
2933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powermax 01.01 5397
29337 볼만한 영화가 뭐 있을까요? [4] 엘레벨 12.30 5801
29336 케이퍽 송년회 후기 [7] file 바보준용군 12.28 5520
29335 아래아 한글 학생할인은 없군요. [6] 해색주 12.27 4882
29334 요즘에는 KPUG 신년회나 송년회는 안하시나요? ^^: [4] 램버트 12.26 5005
29333 메리크리스마스 ! [2] 박영민 12.25 4816
29332 메시가 전설을 완성했네요. [5] 최강산왕 12.19 6166
29331 오늘 운전 중에 강도를 당했습니다 [11] 엘레벨 12.16 6911

오늘:
1,228
어제:
1,707
전체:
14,746,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