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이직하고 가장 회사에게 감사한게, 외부 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보수적인 은행 분위기라서 AWS 컨퍼런스는 못가지만, 1년에 한번씩 외부 교육 신청이 가능하다는게 참 강점입니다. 예전 회사에서는 이런 것은 꿈도 꾸기 어려웠고 비용 절감 때문에 단체 교육도 마지막에 부장님 승인 거절로 인해서 막판에 취소되었던 아픔이 있었거든요. 그래서인지 다들 혼자서 공부해서 새로운 분석 언어 적응하라는 건가 이런 자조적인 의견이 있을 정도였습니다.


 여기 실습 노트북이 삼성인데, 정말 키보드가 개판이네요. 펜타그래프인에도 되게 키보드감이 안좋아서 타이핑 하기가 싫을 정도입니다. 노트북이라고는 맥북 계열밖에 없어서 자꾸 캡스 락으로 손이 가고(한/영 전환) 컨트롤과 알트가 거꾸로 되어 있어서 자꾸 햇갈립니다. 요즘에는 회사에서도 한글 전환때 자동으로 캡스 락으로 손이 가는 판이기는한데, 이 노트북 키감이 극악이네요. 제가 왠만한 것들은 그냥 쓰는데, 이 노트북은 정말 못쓰겠네요. 회사에서 사용하는 무선 키보드도 펜타그래프여서 키감이 그리 좋지는 않아서, 항상 일하면서 짜증이 나고는 했는에 이 녀석은 좀 더하네요.


 5일짜리 연수가 있었는데, 그것 신청하기에는 너무 눈치가 보여서 2일짜리 신청했습니다. 예전 회사 떠날 때, 팀원들이 다른 곳에 가면 제발 사람들 눈치도 좀 보고, 나서지 말고, 할 말도 좀 참으라고 당부했는데 여기서는 그 말 잘 따르고 있습니다. 사실 5일짜리 연수가 마음에 들기는 했는데, 아무래도 심화반이기도 했고 제가 일하는 머신러닝 분야가 아니라서 이번에는 기초반만 들어 보려고 합니다. 1년에 한 번 나오는 외부 교육이기는 하지만, 저는 참 좋네요.


 참고로 이번에 듣는 강의는 AWS입니다. 현재 일하는 회사는 은행인데, 나중에 어떤 회사로 이직할지 모르고 대규모 전산부서가 있는 회사가 아닐 확률이 높아서 나중에 어디를 가서든 일할 수 있는 기술을 배우려고 해서 듣고 있습니다. 그리고 요즘 금융권에도 조금씩이나마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기 시작했고, 이후 경력이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 천천히 배워두려고 합니다. 물론 업무 관련된 머신러닝/딥러닝은 책도 사고 유튜브 강의도 들으면서 부지런히 배우고 있습니다. 코딩은 계속 했지만, 몇 년 동안 기술적인 정체가 있어서인지 이직하고 나서 새로운 트렌드를 따라가는게 쉽지만은 않네요.


 그래도 좋아하는 분야이기도 해서 다른 회사 안가고 이곳으로 와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시 이직하기 힘들 수도 있으니, 이번에는 좀 힘들고 불안정하더라도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거든요. 일주일에 가장 힘들다는 목요일 오후입니다. 모두들 편안한 오후 되시기를 빌어 봅니다. 쉬는 시간에 짬짬이 글 올려 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 updated 230805Sa [24] KPUG 2023.08.05 1602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4] 맑은하늘 2018.03.30 2452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100] iris 2011.12.14 434589
29431 강아지는 털빨.. [5] file 아람이아빠 06.29 185
29430 제주도 여행 [1] file 상호아빠 06.27 164
29429 갤럭시 A34 하나 주문했습니다. [8] 수퍼소닉 06.27 607
29428 드디어 마눌님의 허락이 떨어졌습니다. [8] 해색주 06.26 199
29427 강아지 산책.. 장마 시작 ㅠㅠ [5] file 아람이아빠 06.26 137
29426 간만에 밤을 새고 있네요. [6] 해색주 06.24 150
29425 예후가 좋지 않을 것 같습니다 [28] 나도조국 06.22 256
29424 절반의 성공 [7] file minkim 06.15 247
29423 마라탕면 먹다 말았습니다. [7] 해색주 06.14 208
29422 저는 또 괴랄한걸 사왔습니다 [11] file 바보준용군 06.14 218
29421 오랫만에 와보네요. [4] 제이티 06.12 192
29420 카톡 탈퇴 [26] Alphonse 06.11 261
29419 요즘 옛날 과자 말이 많네요.. [10] 아람이아빠 06.09 219
29418 저가 면도기를 질렀습니다. [4] 해색주 06.08 169
29417 컴퓨터 수리,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12] minkim 06.08 188
29416 이번에는 좀 양호한게 집에 택배로 날아왔네요 -_- [6] file 바보준용군 06.08 154
29415 지름 글이라도 꾸준히 올라오는 건 좋네요. [13] 수퍼소닉 06.07 150
29414 다시 돌아온 딜을 보고 또 질렀습니다. [4] file minkim 06.07 122
29413 저도 몇 개 질렀습니다.(키보드 아님) [9] 해색주 06.06 126
29412 저도 질렀습니다. [7] file minkim 06.06 123

오늘:
75
어제:
603
전체:
15,213,7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