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친구를 보내고 왔습니다.

2022.01.14 01:33

해색주 조회:274 추천:1

 저는 시골 성당 복사단 출신입니다. 한 해 걸러 한 명씩 신학교에 들어가서 신부님이 되는 그런 신앙심 강한 성당이었습니다. 저는 골짜기 세대라고 해서 위학년, 아래학년은 모두 신학교에 들어갔는데 세명의 복사 가운데 아무도 신학교에 가지 않았던 그런 학년이었습니다. 늘 조용하고 말이 없던 친구가 복사단 회장, 잘생기고 노래 잘하던 성가대 출신이 부회장, 뚱뚱하고 말도 잘 못하는 제가 총무였습니다. 아마 그때부터 저는 늘 넘버3였던 것 같습니다. 어디를 가던 3등은 하자는 생각을 갖고 살았으니까요.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중 3때까지 함께 어울렸던 우리 셋은 참 달랐습니다. 인기가 많고 성가도 잘하고 모든 사람이 좋아했던 부회장, 늘 조용히 있으면서 무게를 잡아주는 회장, 있는 듯 없는 듯 존재감이 전혀 없었고 겉도는 저 이렇게 셋이서 5년이란 시간을 같이 했습니다. 당시에는 토, 일요일에는 늘 성당에서 살았고 거기서 숙제도 하고 미사도 가고 이것저것 많이 했던 시절이었습니다. 저는 고등학교 들어가면서 천주교 동아리에 들어갔고 시골 성당에서 떨어진 시내에서 활동을 주로 했죠. 그렇게 조금씩 멀어졌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대학교를 갔고 2년 정도 성당을 다녔지만 그 친구는 늘 조용히 자리만 지켰고 별다른 말이 없었습니다. 지금 보면 정말 말이 없었는데 우리가 보기에는 좀 수줍은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나 봅니다. 어머니 돌아가셨을때 조용히 찾아와서 미안하다고 말했던 그 친구의 부고를 어젯밤에 받았습니다. 오랫동안 만나지 못했고 언젠가 보겠지 했던 친구라서 별 감정이 없을 것 같았는데 오늘 문상 다녀오는 길에 펑펑 울었습니다. 다시는 못본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제 죽음이 근처에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일까요? 호그와트에서 같이 지내던 기숙사처럼 우리들은 주말마다 복사 서느라 바빴고 미사 순서 못외어서 제의방에서 엉덩이 맞고 깍지 끼고 엎드려 뻗쳐 했던 그런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기나긴 성탄 전야 미사나 부활절 미사때 잠이 들어서 의자에 못나와서 끌고 나왔던 기억들 모두 생각이 났습니다. 이제 다시는 못본다는 생각이 나니까 너무 슬펐습니다. 엉엉 울었네요.


 늘 조용하고 자기 주장이 없던 과묵했던 친구였는데 우울증이 깊었다고 합니다. 그런거 몰랐어요, 원래 조용한 친구인줄 알았는데 마음이 아프더군요. 이렇게 길이 어긋나고 멀어지면 싸늘한 시신으로 만나는구나 생각이 들더군요. 별난다님을 조문을 갔을때도 다시는 못본다는 생각에 너무나 슬펐는데, 이렇게 보내는구나 생각이 들으니 너무나 슬펐습니다. 


 아침에 속초를 갔다가 화성에 가서 조문하고 사당에 올라와서 이번에 그만둔 회사 동기들과 저녁 먹었습니다. 슬프고 외로웠고 괴로웠는데 동기들 만나서 안정이 되었는데, 대리 기사님 불러서 집에 오는 길에 펑펑 울었습니다. 자주 보고 그런 친구가 아니라, 언젠가 봐야지 하고 꼬깃꼬깃 접어둔 친구를 보내고 오는 길에 너무나 슬펐습니다. 씩 웃는 모습이 기억나는 친구였는데...


 명절때 내려가면 혼자서 납골당 찾아가 보려고 합니다. 바보같은 친구라서, 그냥 버려둔 친구라서. 돌아보면 저는 고등학교 때부터 늘 바쁘게 살아온것 같습니다. 주변을 돌아보지도 못했고 아이와 아내를 돌보며 살았던 20년이었네요. 이번에 3주 정도 쉬면서 저를 많이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이제 가끔은 주변도 친구도 봐야겠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울적한 노래 들으니까 눈물이 나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접속 오류 사과드립니다. [2] KPUG 2022.02.05 1115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리며, 미리 모금 동참, 감사드립니다. [28] KPUG 2021.06.26 1961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6945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6428
29199 확진된거 같네요... [16] file 인포넷 03.10 368
29198 선거 방송 보고 있어요. [13] file 맑은샛별 03.09 435
29197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요 [3] 나도조국 03.08 349
29196 21세기 신제국주의 시대를 목도하며 file matsal 03.07 297
29195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하여 생각해 봅니다 [5] 바보준용군 03.06 356
29194 사전투표 인증... [4] file 인포넷 03.04 298
29193 알뜰폰 요금제가 안 좋아지고 있습니다. [6] 수퍼소닉 03.04 399
29192 투표하고 왔습니다. [4] powermax 03.04 186
29191 몇일후 대선의 모습. 조금전 친구들에게 보낸 글입니다. [9] 맑은하늘 03.03 249
29190 코로나 확진이요. 으아아아 [17] 야채 02.25 330
29189 결국 러-우 터졌군요. 빨리 수습 되어야 할 텐데. [4] 냉소 02.24 227
29188 8년된 워크맨 복구했습니다 [2] file matsal 02.23 216
29187 우크라이나 사태가 남의 얘기가 아니네요 [6] 나도조국 02.23 235
29186 이번에 완성한 모형 [4] matsal 02.22 202
29185 지극히 안평범한 일상 [4] 해색주 02.21 131
29184 지극히 평범한 일상.. [4] file 아람이아빠 02.18 172
29183 겨울 별자리와 깜박이는 별 [6] 나도조국 02.16 152
29182 이모씨 파린만장 아마추어무선 입문 일대기 [11] jubilee 02.14 326
29181 그냥 좀 슬픈 날. [8] 엘레벨 02.14 197
29180 퇴사 했습니다. [6] 스파르타 02.11 264

오늘:
915
어제:
1,238
전체:
14,524,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