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filmora 인코딩 벤치마크

2022.04.07 13:55

matsal 조회:392

그림을 올릴 수 있는 모바일 모드에선 댓글로는 그림을 못 올리고, 댓글 달린 글은 글수정도 안되서 어쩔 수 없이 새 글로 올립니다.


image 1649307261.png


GPU 업글로 성능 대폭업을 실감하고 이번엔 CPU 를 업글해봤습니다.

쓰던 건 인텔 내장 GPU 가 없던 물건이라서 

NVIDIA 가 이렇게 좋은데 인텔 내장 인코더의 성능도 궁금해졌습니다.

엔비디아의 NVENC 는 세대가 올라갈수록 성능도 향상되고 지원범위도 점점 넓어지면서 사실상 업계 표준이죠.


근데 ㅡㅡ.....





보다시피 CPU 빨로만 돌리면 당연히 코어수+하이퍼 스레딩으로 쓰레드 수가 많을 수록 유리합니다.

다만 filmora 의 CPU 인코딩이 버그가 있는 건지 10850K 에선 CPU 점유율이 70% 밖에 안되네요.

100% 성능을 내면 아마 24분대까지 나올 것 같습니다.


GPU 는 무조건 NVIDIA 최신 아키텍쳐입니다. 

NVENC 는 CUDA 코어 갯수와 무관하고 별개로 작동하기에 3090 말고 3050 사도 됩니다.

(덕분에 게임 성능과 관련없는 걸 신경쓴다고 게임 팬들은 싫어합니다만 방송 녹화에 쓰입니다.)

다만 지금 GPU시국에서 가성비는 3060 이죠.


반면 인텔은....

그래픽 감속기 + 인코딩 감속기로 불러줘야 겠네요 ㅋㅋㅋ

6코어 미만, 그러니까 4코어 짜리 요즘 i3 라면 인텔 인코더를 쓰는 이유가 그나마 있습니다만

6코어 i5 부턴 인텔 인코더를 쓰는 이유 자체가 사라져 버리네요.

뭐 편집 하는 동안 preview 돌릴 땐 CPU 100% 로 버벅거리지 않아서 쾌적하겠습닌다만,

동영상 작업에 집중하고자 한다면 무조건 NVIDIA GPU (노트북이든 뭐든) 하나 끼워줘야 원활이 쓸 수 있겠습니다.


----


인텔도 5년만에 퀵싱크 인코더를 업데이트 했는데 그게 하필이면 바로 다음 세대네요.

10세대 인텔 CPU 중 끝에 G5, G7 이 들어간 노트북이나 (Iris Plus) 

그 이후 11세대 UHD 7x0 시리즈부턴 1.5~1.8배 향상되었다고 합니다.

RTX3050 의 1/3 정도지만 엄청 비싼 GPU 를 따로 사지 않고도 

셀러론급 CPU 에서 i9 CPU 급의 인코딩 성능을 얻을 수 있습니다.


또한 올해 하반기부터 나올 새로운 인텔 GPU 인 ARC 도 약간 더 나아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


좀 더 알아보니 진짜 전문가용으로 GPU 가속 인코딩이 잘 안 쓰이는 이유는 제한적인 지원 때문이군요.

하지만 저같은 아마추어로선 32코어 쓰레드리퍼 같은 수백만원짜리 CPU 에 버금가는 NVENC의 속도와 저퀄리티면 충분합니다.


----


사용하다보니 장단점을 하나 더 찾았는데, CPU 인코딩은 CPU 빨(멀티코어)을 극심하게 타고 시간이 가장 오래 걸리지만 품질이 가장 좋고 용량도 가장 작습니다.

GPU 인코딩시 용량은 동일 세팅시 CPU 인코딩의 최대 2배 수준입니다. 

가장 빠른 RTX 3000 NVENC 에서 난해한 퀵타임 코덱 4K 를 돌려봤는데, 다른 코덱 인코딩의 경우 몇배 빠른 것에 비해 CPU 보다 1/3 만 더 빠릅니다만 용량은 17GB 나오는 반면 CPU 는 30% 더 걸리지만 용량은 8.5 GB 정도 나오네요.

유튜브 업로드 한계는 256GB 또는 15분 이내라서 당장은 큰 고민없지만 인터넷 업로드 속도가 느린 분이라면 역시 CPU 인코딩이 최고로 중요하겠습니다.

품질 차이는... 솔직히 아마추어로선 전혀 모르겠습니다. 유튜브에 올릴 거니 화질은 더 떨어지고요. 위의 인코딩도 화질 최고로 해서 용량 엄청 큰 겁니다.


GPU 인코딩 별 특징은 인텔 QSV 이 용량 1.2배 수준으로 착하지만 NVENC에 비해 느리고, AMD VCE는 용량 2배 이상에 속도도 가장 느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7] KPUG 2023.01.29 260
공지 [공지] 접속 오류 사과드립니다. [2] KPUG 2022.02.05 10789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리며, 미리 모금 동참, 감사드립니다. [28] KPUG 2021.06.26 11639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3] 맑은하늘 2018.03.30 1656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26113
29250 아베의 죽음에 대해서 진심을 담긴 애도를 표하는 곳들이 많네요. [7] 최강산왕 07.10 180
29249 아베가 총격으로 심폐정지가 왔다는군요. [5] 쫀쫀 07.08 174
29248 7월 알뜰폰 요금제는 조금 나아진 듯 합니다. [7] 수퍼소닉 07.07 164
29247 다들 잘 지내시나요? [5] 쫀쫀 07.06 165
29246 레노보 x100e를 주웠습니다.. (3508-CTO) [2] 나도조국 07.05 164
29245 아, 뭔가 지르고 싶은데 [7] 해색주 07.05 151
29244 냉장고 바꾸니 좋군요 [8] matsal 06.29 213
29243 좀 뭐가 또 집에 오긴 했는데요 [9] file 바보준용군 06.29 189
29242 모내기 철이 다 끝나가는거 같습니다. [7] file 박영민 06.17 203
29241 알바(?) 이야기... [8] 인간 06.13 305
29240 M2 맥북에어가 나왔군요. [4] 해색주 06.11 224
29239 오오오오 신문물이 집에 왔습니다 [6] 바보준용군 06.09 262
29238 비가 옵니다!(생존 보고) [9] 박영민 06.05 238
29237 반등이 얼마 안남은 걸까요 [10] TX 06.02 279
29236 해색주 생존 신고합니다. [4] 해색주 05.31 228
29235 하이볼... [20] 아람이아빠 05.28 296
29234 xx결석 빼고 왔습니다 [8] matsal 05.27 219
29233 어쩌다 보니 열심히 질렀고 이런게 생겼습니다 [10] file 바보준용군 05.25 281
29232 요즘 새벽에 잠이 자주 깨네요 ! / 잠/ 생활/ 새벽깨우는 이들/ 정치?! [19] 맑은하늘 05.23 240
29231 아직도 새벽에 과속하는 덤프 트럭 있네요 ! [5] 맑은하늘 05.19 231

오늘:
1,202
어제:
1,707
전체:
14,746,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