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마라탕면 먹다 말았습니다.

2023.06.14 23:07

해색주 조회:206

 간만에 새로운 메뉴에 도전했습니다. 마라탕면이었는데, 솔직히 제가 매운거를 못먹기는 하지만 그래도 안먹던 것을 먹어봐야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러나 결론은 폭망이었습니다. 매운게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정말 너무 짜서 더 이상 먹을 수가 없더라구요. 제가 매운 거는 어떻게든 참고 먹겠는데 너무 짜서 도저히 못먹겠어서 1/3 정도도 제대로 못먹고 남겼습니다.


 제가 어디 가서 먹는 거를 남기는 사람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짠거는 무조건 안먹습니다. 너무 매워서 뒷감이 안된다거나 너무 짜서 못먹을만한 거는 아예 손을 대지 않는다는 거죠. 네 정말 오랜만에 음식을 남겼습니다. 이럴줄 알았으면 소룡포라도 더 시켜서 먹는건데, 아쉬워 하다가 잘 안먹던 바닐라 라떼 아이스를 먹고 겨우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오후 내내 속도 안좋고 배도 고프고 그러다가 팀장님이 아이스크림 먹자고 해서 좀 괜찮아졌네요.


 덕분에 저녁 잔뜩 먹고 도장 가서 운동하다가 죽는줄 알았습니다. T_T 정말 다른 거는 어떻게 참고 먹겠는데 짠거는 정말 손이 안가더라구요.


20220727%25EF%25BC%25BF194136.jpg?type=w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 updated 230805Sa [24] KPUG 2023.08.05 1515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4] 맑은하늘 2018.03.30 24465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34500
29479 조기 품절로 주문이 취소되었습니다. [4] 해색주 09.17 282
29478 저희 집 강아지 근황..안 이뻐 할 수가 없군요. [6] file 아람이아빠 09.16 238
29477 4시 출첵입니다. [4] 맑은하늘 09.13 202
29476 나를 위한 지름 : 모니터암 + 노트북 거치대 + 기계식 키보드 [4] 해색주 09.11 223
29475 디아블로4를 시원하게 즐기기 위해 !! [8] file 바보준용군 09.06 262
29474 술이 넘치고 있습니다. [8] file 박영민 09.05 240
29473 난세가 오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6] 해색주 09.02 339
29472 KPUG 1대 의문 [3] file matsal 08.29 356
29471 주말에 친구 모친상 조문 다녀왔습니다. [3] 해색주 08.28 250
29470 잠시 격조했습니다. [21] 나도조국 08.25 320
29469 프리고진 사망 [2] 박영민 08.24 241
29468 물건을 사는데 망설이게 되는군요. [9] 해색주 08.20 268
29467 에어컨 청소.. [6] 아람이아빠 08.19 218
29466 간병인 문제 국회청원 [5] 海印 08.19 205
29465 책상 정리 업데이트 [4] file 바보준용군 08.19 191
29464 HP 캐논 복합기는 잉크없으면 스캔도 못합니다 [5] matsal 08.19 176
29463 폰 바꿨습니다. ㅜㅜ [5] Alphonse 08.18 165
29462 갑자기 문득 생각이 나서 오랫만에 들어왔네요. [3] Leshay 08.17 170
29461 생년월일이 같은 동명이인 [11] 산신령 08.14 197
29460 세상에서 제일 쉬운 음식 메밀소바 [8] file 바보준용군 08.13 188

오늘:
642
어제:
811
전체:
15,185,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