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예전 같으면 괜찮은 물건이 있으면 바로 사고 쓰다가 나중에 어딘가 쳐박아 두던가 아니면 바로 중고거래 하고는 했는데, 언젠가부터 집에 짐이 늘어나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살때 괜찮은 물건을 사서 오랫동안 사용하자는 주의로 바뀌었습니다. 핸드폰도 갤럭시 좀 좋은 것 사서 쓰고, 태블릿도 아이패드 사다가 오래오래 쓰고 있습니다. 아마 애플에서 지원을 끊으면 그때 새로 살것 같습니다. 제가 게임을 안하다보니, 아이패드로 가장 무겁게 사용하는 것이 유튜브나 동영상 보는 정도입니다. 점점 그런 부분 말고는 새로운 물건을 사는 게 줄어드는 것 같습니다. 아니 사기는 하더라도 오래 고민하고 사는 것으로 갑니다.


 좀 가격이 낮으면 대충 사겠는데 요즘 물건 가격이 워낙에 비싸기 때문에 저관여로 살만한 물건은 많이 있지 않더라구요. 이직 하고 전자기기를 새로 산게 거의 없네요. 아, 데스크톱 하드가 고장나서 새로 질른 것 말고는 없습니다. 아, 자잘하게 미박스 사서 선물하고 거실에 새로 사다 놓고 하는 것이 있었군요. 노트북으로 코딩을 하고는 하는데 이게 목이 아파서 무선 키보드를 알아보고 있었습니다. 원래 회사에서 사용하려고 샀던 포터블 무선 키보드를 사용하려고 했는데, 왠일인지 블루투스에서 잘 잡히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하나 사볼까 하고 뒤져보다, 마음에 드는 키보드가 없어서 다시 연결해 보니 잘 연결되네요. 포터블이기는 하더라도 키감도 괜찮고 그나마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되어 있어서 오래 사용해볼만 합니다. 펜타그래프 방식이고 중간에 나눠져서 접어지는 방식이라 6이 왼쪽에 있는 제한이 있기는 하지만 나름 괜찮네요.


 예전 같았으면 바로 지르고 키보드를 기다렸을텐데, 회사에서 쓸 펜타그래프 키보드 + 마우스 세트를 쓰면서 저가의 한계를 느껴서인지라 다음에는 좀 좋은 것 사고 싶었습니다. 펜타그래프가 조용하고 좋기는 한데, 아무래도 오래 코딩하다보면 손가락도 아프고 키감도 좋지 않더라구요. 주변에 보면 그래서인지 제가 일하는 팀에서는 절반은 기계식 키보드 좋은 것을 많이 쓰더라구요. 저도 기계식 사용하려고 하다가 아무래도 가격이 가격인지라 손이 안가더라구요. 


 이사라도 가서 집을 좀 넓혀야 새로운 기기를 들일만한 공간이 있을 것 같네요. 그동안은 꼭 필요한 기기들 아니면 구매를 자제해야 할 것 같습니다. 키보드도 알아보면 정말 가격차가 큰데, 아무래도 살때 좋은 것 사서 오래오래 쓰는 방식으로 가야할 것 같습니다. 지금 쓰는 펜타그래프 키보드 세트 고장나면 바로 좋은 기계식 키보드 조용한 걸로 질러야겠습니다.


 정작 질러야 하는 것은 차인데, 차 가격이 만만치 않아서 고민중입니다. 아이들이 많아서 어쩔 수 없이 카니발을 타고 있는데, 이번차에서 워낙에 디제 진동과 매연으로 고생을 해서 다음번에는 꼭 하이브리드로 가려고 하는데 나오지를 않네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 updated 230805Sa [24] KPUG 2023.08.05 1602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4] 맑은하늘 2018.03.30 2452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100] iris 2011.12.14 434589
2951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file 바보준용군 01.01 263
29510 나의 아저씨/ 어느 배우의 삶의 마지막 모습 [4] 맑은하늘 12.29 359
29509 2023년 송년회 기획해보려 했는데, 일정이 많네요. 몸 튼튼, 마음 튼튼 하시고, 2024년 건강한 모습으로 새해에 건강한 모습으로 뵙겠습니다. [9] 맑은하늘 12.22 295
29508 이제 연말이 얼마 남지 않았네요 [2] 이현수 12.18 240
29507 AI의 시대가 오는 것, 아니 왔습니다. [4] 해색주 12.13 316
29506 알리익스프레스 - 결국 재구매했네요. [1] 해색주 12.12 283
29505 괜히 써보고 싶은 장비 [2] TX 12.11 239
29504 알리익스프레스 이용기 - 긍정적으로 살지 못하게 하는 넘들 [7] 해색주 12.10 252
29503 긍정적으로 살려고 노력중입니다. [21] 해색주 12.02 362
29502 지른거 또 왔네요 [6] file 바보준용군 11.28 336
29501 경기가 많이 안좋네요. [3] 해색주 11.28 269
29500 날씨가 많이 쌀쌀하네요 [1] 이현수 11.23 247
29499 광군제 지른거 왔네요 [11] file 바보준용군 11.16 376
29498 광군제 한참인데... 산 게 없네요. [10] 수퍼소닉 11.15 313
29497 소소한 행복 [7] file minkim 11.15 273
29496 자족 + 행복이란 ? [8] 맑은하늘 11.11 277
29495 오늘은 좀 사는게 피곤한 날 입니다. [1] file 아람이아빠 11.10 263
29494 흠 제가 요즘 지른거 읍다고 타박??당하나 봅니다 -_- [22] file 바보준용군 11.05 348
29493 공돈이 생겼습니다. :) [4] 해색주 11.05 247
29492 짬뽕 한 그릇 하세요 [11] file 아람이아빠 11.04 243

오늘:
70
어제:
603
전체:
15,213,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