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나의 아저씨/ 어느 배우의 삶의 마지막 모습


여러 감정과 생각이 교차합니다.

검찰, 경찰, 기레기라 불리는 언론 . 극우 쓰레기 유튜버

이태원 때부터, 행정부의 넘버원이 민주적인 절차라는 허울로 쓰레기가 당선된 이후

나라가 어디까지 망가져가는지. 목도하고 있네요

무엇하나 제대로 돌아가는 것이 없는데

기레기들은 신검부 쿠데타로 . 자신의 이익만 챙기기에 급급하고

이전의 도덕적 기준과, 사회적 기준은

극우 자유를 주장하는 극우 국힘 세력에게는 아무말 잔치가

되어 버렸네요 !

• 80년대 3S라는 스포츠 스크린 S(?) 로

시민들을, 아무일 없으니 일상에서 열심이 일하라는..... 살아가라는 것에 비유해...

** 이제의 모습은 대한민국의 일상은 마약상과 마약의 수요자들의 세상이 되어,

모든 악의 대상을 마약으로 덮어버리려는 악의 정치질을 보고 있네요 !



다시 처음으로, 나의 아저씨 배우 이선균씨를 애도하는 마음의 흔적 남겨봅니다.


지디와 이선균씨... VIP룸 실장. 마약...

그 진실을 알아가는 과정에는.

하루 하루 삶에 치이고, 순간과 찰라를 살아가는 나와 대부분의 이들에게는 언론과 검찰, 경찰의 이야기들이

퍼지고 퍼져, 천하의 나쁜놈이 되고, 악의 정점이 됩니다.

순신이라는 이순신 장군님의 이름과 비슷한 어떤 이의 사건. 부산 엑스포. 디올 백..이태원 사건..등등

현 행정부와 국힘의 무능력을 어떤 이슈로 덮어버리려는 물타기 하려는 모습도 개연성있게 보일수 있다는 추정도 해보고

핵심이 무엇일까 ...나는 연예인 걱정,재벌 걱정은 하는것이 아니다라는 생각에 관심두지 않다가

개인이 할 수 있는 . 가장 무모한 선택의 순간을 본 이후에,

다시, 왜 이런 모습이었을까 ???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 성인은 행동에 책임을 지면 된다 생각하는데...

이생의 인연들과의 단절을 선택한 모습에서, 그 고통이 어땠을까 하는 모습을 새벽에 . 발인하는 날의 새벽에 생각해 봅니다.

노무현 대통령님의 모습, 노회찬씨의 모습....

선했지만, 어떤 순간, 사회적으로 난도질당하는 상황의 모든 모습들을 보며

나 또한, 기레기들의 선동질에 넘어가 나의아저씨 둘째 아들 역할을 했던 배우를

그저 그렇게 본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

마음이 무겁습니다.

** 배우로 보여지는 모습, 한 인간의 모습을 알수는 없지만.....

주어진 삶, 오늘 하루도 찬찬이 감당하며, 살아가 보렵니다.

부디, 남겨진 가족들에게, 위로가 힘이 있기를...
바래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 updated 230805Sa [24] KPUG 2023.08.05 1666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4] 맑은하늘 2018.03.30 24580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100] iris 2011.12.14 434660
29525 생존신고/ 전기차 스터디 중입니다 [28] 맑은하늘 03.18 300
29524 생존신고 - 해색주 [3] 해색주 03.15 197
29523 10여년 만에 컴퓨터 조립 ㅠㅠ [13] file Alphonse 02.22 504
29522 요즘 알뜰 0원으로 쓸수있는 요금제 [5] 메이플 02.22 366
29521 넷플릭스를 뒤늦게 보고 있네요. [6] 수퍼소닉 02.08 358
29520 2014 노트북을 3년 넘게 사용중입니다. [9] 해색주 02.07 321
29519 지르고 싶은 요즘입니다. [3] 해색주 02.04 203
29518 오랜만에 부산 모임이나 한번 주최해 볼까요? ㅋㅋㅋ [3] Alphonse 02.01 246
29517 이직을 무슨 2년마다 하는 느낌 입니다. ㅠㅜ [4] 스파르타 01.29 339
29516 시절이 수상한데 일본 여행을 질렀습니다. [6] 해색주 01.28 277
29515 차를 지르고 싶은데 [9] 해색주 01.22 275
29514 로봇 청소기를 샀습니다. [9] 해색주 01.13 292
29513 숙소 앞에 무단점거하는 애기 고양이가 많이 컸습니다. [1] file 박영민 01.08 296
29512 책상 정리 했습니다 [12] file 바보준용군 01.07 325
2951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file 바보준용군 01.01 267
» 나의 아저씨/ 어느 배우의 삶의 마지막 모습 [4] 맑은하늘 12.29 361
29509 2023년 송년회 기획해보려 했는데, 일정이 많네요. 몸 튼튼, 마음 튼튼 하시고, 2024년 건강한 모습으로 새해에 건강한 모습으로 뵙겠습니다. [9] 맑은하늘 12.22 297
29508 이제 연말이 얼마 남지 않았네요 [2] 이현수 12.18 244
29507 AI의 시대가 오는 것, 아니 왔습니다. [4] 해색주 12.13 318
29506 알리익스프레스 - 결국 재구매했네요. [1] 해색주 12.12 284

오늘:
73
어제:
890
전체:
15,232,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