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술이야기 - 위스키

2022.05.08 17:53

해색주 조회:243

 나이를 먹으면서 사람들을 사귀기 어려운 이유가 공통된 주제로 대화를 하기 쉽지 않아서 라고 생각합니다. 회사원들의 경우 특히나 직장인 이외에는 다른 사람들을 사귀기 쉽지 않은게 다른 사람과 공통 분모를 찾기가 어려우니까 말이죠. 저도 검도를 하면서 자영업을 하고 계시는 관장님과 다양한 이야기를 하면서 이런 차이점에 대해서 배우게 되었습니다. 저처럼 한 회사를 20년 가까이 다니게 되면 회사에서의 인간관계도 좁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그리 많지 않게 되더라구요. 퇴직이 정해지고 계속해서 면접을 보러 다니면서 주변 사람들을 다시 보게 되더라구요. 그렇게 몇 달 되니까 이제 우물안 개구리처럼 살지 말고 사람들도 좀 만나고 이야기도 듣고 해야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지난주에 선배님들과 저녁 자리를 가지면서 자연스레 취미 이야기가 나왔고 술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저는 최근에 공부하는 위스키 이야기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2차는 선배의 단골 바로 가게 되었습니다. 가서 이런저런 거를 고르다가 결국 싱글 몰트로 고르고 나중에 글렌피딕이 없다고 해서 글렌리벳으로 정했습니다.


 술마시면서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저도 많이 취했고, 다들 이야기를 많이 나누다가 헤어졌습니다. 1차에서 백주만 마셔서 그런지 다들 체력이 소진되어서 예전 추억 이야기를 많이 했습니다. 새로운 회사에서 사람들을 만나면 일 이야기를 많이 퇴직한 직원들 만나면 주로 과거 추억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공통 소재가 있으니까 그나마 이런저런 이야기를 같이 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주식이나 부동산 가격이 폭등할 때에는 주로 이런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요즘에는 폭등 후에 폭락이라서 다들 쉽게 이야기를 꺼내기가 쉽지 않아서요.


 나이를 먹어서도 주변에 술한잔 할 사람을 만드는게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예전과 달리 오래 사는데, 남자들의 경우 주변에 사람이 없으면 혼자서 술만 마시다가 고독사하기 참 좋은 것 같아서요. 여유 있는 사람들은 동호회 참가해서 자전거도 타고 주변에 산행도 하고 말이죠. 저도 회사에 자리 잡으면 지금 열심히 하는 검도 말고 다른 취미도 하나 배워볼까 생각중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 updated 230805Sa [24] KPUG 2023.08.05 1602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4] 맑은하늘 2018.03.30 24522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100] iris 2011.12.14 434589
29491 사업자 등록증 폐지했습니다. [12] 맑은하늘 11.04 284
29490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 [6] 맑은하늘 10.30 275
29489 어른이란 의미 [6] 해색주 10.22 284
29488 취미 생활도 이 정도면 스케일이 좀 크네요. [10] file minkim 10.20 343
29487 오랜만에 들려봅니다.~ [8] 스파르타 10.19 235
29486 13년 만에 다시 들어왔네요. [19] 깐돌아빠 10.18 296
29485 우유식빵..일상 [4] file 아람이아빠 10.08 338
29484 소소하게 하루를 기록하며 [4] file 박영민 10.05 270
29483 올 해. 2023년 12월에는 송년회 모여보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12월에 뵈어요 [7] 맑은하늘 09.28 290
29482 모두들 행복한 한가위 보내세요… [6] 맑은하늘 09.27 200
29481 풀무원 직화 자장 소스.. 면사랑 중화면.. [4] 아람이아빠 09.21 294
29480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 4k가 공개되었습니다. [2] 박영민 09.20 252
29479 조기 품절로 주문이 취소되었습니다. [4] 해색주 09.17 286
29478 저희 집 강아지 근황..안 이뻐 할 수가 없군요. [6] file 아람이아빠 09.16 240
29477 4시 출첵입니다. [4] 맑은하늘 09.13 204
29476 나를 위한 지름 : 모니터암 + 노트북 거치대 + 기계식 키보드 [4] 해색주 09.11 225
29475 디아블로4를 시원하게 즐기기 위해 !! [8] file 바보준용군 09.06 266
29474 술이 넘치고 있습니다. [8] file 박영민 09.05 242
29473 난세가 오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6] 해색주 09.02 341
29472 KPUG 1대 의문 [3] file matsal 08.29 358

오늘:
73
어제:
603
전체:
15,213,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