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오랜만에 우리말로 다시 돌아 왔습니다.

아래에서 맞는 문장은?




1) 유리의 집은 생각보다 상당히 고급한 집이었다.

2) 효리는 유리의 고급스러운 실내 인테리어에 질투를 느낄 지경이었다.

3) 지은이는 요즘 고급진 드레스에 관심을 두고 있다.





어때요? 너무 쉽죠?

정답은...






























1), 2) 번 입니다.




얼마 전 부터 가끔씩 눈에 띄던 '고급지다'라는 말이 요즈음은 유행처럼 꽤 자주 눈에 띕니다.

‘-지다' 는 명사 뒤에 붙어 "그런 성질이 있음" 또는 "그런 모양임"의 뜻을 더하여 형용사를 만드는 접미사로  

[값지다/기름지다/세모지다/멋지다] 같은 형태로 사용되며  

'-하다' 역시 [건강하다/순수하다/정직하다/진실하다/행복하다] 와 같은 형태로 쓰입니다.  

따라서 '고급지다'라는 말이 딱히 어법에 맞지 않다고 하기는 어렵지만 엄연한 표준어인 '고급스런운' , '고급한' 을 두고

구태여 언어파괴에 가까운 말을 사용한다는 자체가 그리 고급스럽게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뱀발)

그런데 '고급한' 이라는 말이 다소 어색하게 느껴 지시죠? 

대부분 '고급스러운' 이라는 말에 익숙해져 있지만 반대의 뜻인 '저급'을 살펴 보시죠.


1) 저급한 말을 쓰지 말아라.

2) 저급스러운 말을 쓰지 말아라.


여기서는 몇 번이 더 자연스럽게 여겨 지시나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공지 -최종 보고] 운영비 모금. 말씀 드립니다 [2] KPUG 2019.12.28 1590
공지 [공지 -중간 보고] 모금 중간 보고드립니다 [14] KPUG 2019.10.29 1935
공지 [공지] KPUG 운영비 모금. 안내 드립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25] KPUG 2019.10.17 2005
공지 [안내의 글] 새로운 운영진 출범 안내드립니다. [12] 맑은하늘 2018.03.30 5205
공지 KPUG에 처음 오신 분들께 고(告)합니다 [99] iris 2011.12.14 414449
29025 HDD 사려고 했더니, 여기도 채굴로 값이 올랐네요. [4] update 해색주 05.16 59
29024 이번잘에는 팔굽혀펴기 4000회 140km를 달렸습니다 [11] 바보준용군 05.14 99
29023 토끼풀과의 전쟁 [12] 나도조국 05.14 104
29022 미니가 사고 싶습니다. [4] 냉소 05.13 95
29021 저도 그럭저럭 살고 있습니다.... 만, 개발자의 삶은 쉽지가 않네요. [2] 최강산왕 05.12 86
29020 알뜰폰 요금제 당분간 변함없게 플랜을 짰네요. [8] 수퍼소닉 05.12 74
29019 또 이상한걸 샀습니다 [16] file 바보준용군 05.11 123
29018 사고쳤습니다. [7] minkim 05.11 101
29017 코로나 검사 하고 왔습니다 [8] 바보준용군 05.10 79
29016 ↓ 광고입니다. 코돌이가~ 코돌이가 나타났다~(냉무) [2] 포로리 05.10 42
29015 근황 보고 [4] 해색주 05.09 103
29014 세상이 바뀌고 있는데 우물속에 앉아있는 느낌입니다 나도조국 05.07 103
29013 일단은 살아가고 있습니다. [9] Lock3rz 05.06 106
29012 티스토리 계정을 카카오 계정으로 옮기셨나요 ? [2] 나도조국 05.06 89
29011 자게에 글이 좀 올라와야 할텐데요. [3] 해색주 05.06 97
29010 강남구민은 5/1 부터 자전거보험에 가입이 되네요. [2] powermax 05.03 87
29009 맥북 프로에 부트캠프 설치했습니다. [3] 해색주 05.01 105
29008 화이자 2차 접종 했습니다 [10] 나도조국 04.27 186
29007 오랜만에 캠핑을 멀리 왔습니다 [9] powermax 04.25 164
29006 스마트폰 사진기만 쓰게되네요 [10] 메이플 04.21 193

오늘:
254
어제:
1,358
전체:
13,920,837